메뉴열기 검색열기

또 재판 출석 이재명 "선거 집중 못해 억울…검찰이 원한 결과"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4-02 14:54
또 재판 출석 이재명 "선거 집중 못해 억울…검찰이 원한 결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표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대장동·성남FC·백현동 관련 배임·뇌물 등 혐의 재판에 출석하면서 "검찰 독재정권과 정치 검찰이 수사·기소권을 남용하면서 원한 결과"라고 또다시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김동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재판에 출석했다. 이 대표는 "국가의 운명이 달린 선거에 제1야당의 대표로서 집중하지 못하는 상황이 참으로 억울하고 안타깝다"며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13일인데 그중 3일간을 법정에 출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중요한 순간에 제1야당 대표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저의 심정을 우리 당원 여러분과 지지자, 국민 여러분께서 이해해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어 "제가 하지 못하는 부분에 해당하는 만큼 그 이상의 역할을 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허리를 90도로 숙여 인사했다.



그는 지난달 29일에도 법정에 출석하면서 비슷한 취지로 검찰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총선 하루 전인 9일도 재판에 출석해야 한다. 지난달 29일을 포함하면 공식 선거운동 기간 중 총 사흘을 법원에 출석하는 셈이다.
이 대표는 "총선 전날만이라도 기일을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특혜라는 말이 나온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또 재판 출석 이재명 "선거 집중 못해 억울…검찰이 원한 결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