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데이터메티카, 전북특별자치도 거점으로 모빌리티 산업 가속화… 교통 편의성 높여

이상훈 기자   am8523am@
입력 2024-04-02 10:42

자율주행 셔틀과 자율주행 트럭 운영… 인포뱅크㈜와의 협력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도 앞장서


㈜데이터메티카, 전북특별자치도 거점으로 모빌리티 산업 가속화… 교통 편의성 높여
곡세홍(왼쪽) ㈜데이터메티카 대표와 정완석 인포뱅크㈜ 본부장

인공지능(AI) 학습 데이터 전문기업 ㈜데이터메티카가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시 선유도를 거점으로 전북특별자치도 내 모빌리티 사업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데이터메티카는 AI 데이터베이스 구축 서비스를 기반으로 디지털 트윈, HD MAP 등의 다양한 IT 제품 및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번에 추진하는 자율주행 셔틀 운영 사업은 Lv4 이상의 완전자율주행 셔틀을 정해진 노선 내에서 운행하며 여객 및 화물을 운송하는 사업이다. 앞으로 데이터메티카는 자사가 보유한 첨단기술인 HDMAP(고정밀지도)과 고정밀데이터를 활용한 자율주행 인지 기술을 자율주행 셔틀과 자율주행 트럭 등 여러 모빌리티에 적용 및 운행하며 지역 내 교통 편의성을 증진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전북특별자치도는 도로교통, 지리적 여건, 인프라 현황 등에서 자율주행 기술의 실현과 운영에 우수한 환경을 갖추고 있어 추후 다양한 모빌리티 산업을 가속화해 이끌어갈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데이터메티카는 스마트카, 모빌리티 통합 매니저먼트 개발 등 정보 기술 및 자율주행 서비스 분야에 폭넓은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인포뱅크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데이터메티카 곡세홍 대표는 "전북특별자치도를 거점으로 자율주행 셔틀과 물류 이송을 위한 자율주행 트럭 등을 운행하여 지역 내 교통 편의성을 증진할 것이며, 전북특별자치도 자율주행기술 발전을 위해 유관 기관들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인포뱅크㈜ 정완석 본부장은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혁신을 추구하며 모빌리티 기술의 발전을 물론, 지역 사회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두 기업은 지난 1월 26일 전북대학교 RIS미래수송기기사업단과 MOU를 체결했으며, 전북대학교 내 설립한 ㈜데이터메티카 기업부설연구소를 중심으로 첨단항공모빌리티(AAM: Advanced Air Mobility) 3차원 공간관리 시스템을 개발해 국내 항공모빌리티 산업의 인프라 구축 및 발전에 기여한 바 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