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롯데건설 임직원들, 식목일 앞두고 친환경 텃밭 조성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4-02 10:30
롯데건설 임직원들, 식목일 앞두고 친환경 텃밭 조성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과 서울 등촌4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들이 친환경 텃밭 조성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은 식목일을 앞두고 임직원과 가족들로 구성된 약 40여명의 '샤롯데 봉사단'이 서울 강서구 개화동 일대에 감자, 채소, 공기정화식물 심어 친환경 텃밭인 '그린팜(Green Farm)' 을 조성했다고 2일 밝혔다. 여기서 재배한 농산물은 올 하반기 수확, 소외계층 지역주민들에게 기부될 예정이다.
'그린팜'은 등촌4종합사회복지관이 관할하는 친환경 텃밭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그린팜은 서울 강서구 취약계층 주민들의 심리적·사회적·신체적 건강회복 도모와 상호 간의 관계망 및 공동체 형성을 목적으로 선순환 자립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진행했던 '탄소감축 씨앗 심기 캠페인'을 통해 마련한 기금으로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텃밭 가꾸기 자립 및 외부 활동 기회를 제공하고자 '그린팜' 친환경 텃밭을 조성했다.
롯데건설 임직원들은 '탄소감축 씨앗 심기 캠페인'을 통해 건강 걷기·자전거, 머그컵·텀블러 사용, 잔반 제로, 분리배출, 카풀·대중교통 이용, 전기 절약, 헌혈, 봉사활동, SV(Social Value, 사회적 가치) 아이디어 제안 등 11개 항목에서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동참했다. 총 316명의 임직원이 4만7430건의 활동에 참여해 탄소배출 저감량 3만3124㎏, 기부금 3052만1970원의 가치를 창출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임직원과 가족이 식목일을 맞아 친환경 활동에도 동참할 수 있도록 이번 봉사활동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기존 시행해왔던 현충원 묘역단장, 사랑의 연탄나눔 외에도 친환경 텃밭 조성 등 사회공헌·친환경 분야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