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무선인터넷 품질, 앱으로 측정…6월 중 데이터 요금 면제

김나인 기자   silkni@
입력 2024-04-03 12:00
무선인터넷 품질, 앱으로 측정…6월 중 데이터 요금 면제
무선인터넷 속도 앱으로 측정해볼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KMVNO), 통신3사와 'NIA 무선인터넷 속도측정 앱'의 데이터 요금 면제,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3일 밝혔다.
2013년부터 운영중인 NIA 무선인터넷 속도측정 앱은 이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5G, LTE 등 무선인터넷 서비스의 전송속도, 지연시간 등 네트워크 품질을 직접 측정하고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NIA 무선인터넷 속도측정 앱은 안드로이드와 iOS를 모두 지원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등에서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 앱으로 품질측정 시 5G 서비스는 약 900MB(메가바이트), LTE 서비스는 약 150MB의 데이터가 소진된다. 그간 SKT·KT 및 알뜰폰 이용자는 품질측정 시 소진되는 데이터를 요금제별 데이터 제공량에서 차감하고 있었다. 다만 LGU+ 이용자(LGU+망 활용 알뜰폰 이용자 포함)에 대해서는 해당 데이터 요금이 면제되고 있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이통3사와 알뜰폰 업계는 전체 통신이용자에 NIA 무선인터넷 속도측정 앱으로 5G·LTE 품질 측정 시 소진되는 데이터 요금을 면제하기로 했다. 또 NIA는 이통3사가 통신품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이용자 측정 결과 데이터 중 전송속도가 낮은 지역의 품질 정보 등을 이통3사에 제공하기로 했다. 데이터 요금 면제 조치는 NIA가 운영하는 무선인터넷 속도측정 앱에 대해서만 적용된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른 데이터 요금 면제 조치는 시스템 개선을 거쳐 오는 6월 중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NIA와 SKT, KT, LGU+, KMVNO는 이용자의 품질측정 데이터 요금 면제 방안, 품질 미흡지역 발굴, 품질 개선 등 세부내용에 대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상호 협의하기로 했다.

김경만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향후 NIA와 이통3사 간 측정데이터 공유를 통해 이통3사가 품질 개선을 위해 더 투자하도록 적극적으로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