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행안부 `인구감소 지역` 기업·투자 유치 컨설팅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4-03 12:00

기업·투자유치 지원…국비 연계 활용방안 모색
상반기 4개 지자체 시범사업 후 10곳으로 확대
"지방시대 구현 핵심은 '양질의 지역 일자리'"


정부가 인구감소·관심지역을 대상으로 기업·투자 유치 활성화 지원 컨설팅에 나선다. 지방시대 구현의 핵심인 '양질의 지역 일자리' 창출에 고삐를 죄겠다는 것이다.


행정안전부는 강원 강릉시, 충남 서산시, 경남 하동군, 전남 영암군 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기업이전 활성화 지원 컨설팅을 한다고 3일 밝혔다. 행안부가 지자체를 대상으로 기업이전 관련 컨설팅을 하는 것 이번이 처음이다.
컨설팅 대상은 비수도권 지자체 중 기업유치에 대한 의지, 투자환경 개선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구감소·관심지역 위주로 선정했다. 경남 하동군과 전남 영암군은 인구감소지역, 강원 강릉시는 인구감소관심지역에 해당한다.

우선 올해 상반기 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하고 하반기에는 총 10개 지자체까지 컨설팅 대상을 늘릴 계획이다.

컨설팅은 인구감소 지자체를 대상으로 기업·투자를 유치하는 게 목적이다.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지방시대 구현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행안부는 투자유치 지자체가 겪고 있는 애로를 해소하는 실질적 해결책 마련에 중점을 두고 컨설팅을 한다.
구체적으로 입지, 기반시설(인프라), 정주여건, 인력확보, 규제 등 분야별 투자환경을 세부적으로 진단하고 지자체 투자환경에 맞는 주력산업과 연계성 높은 기업군을 발굴한다.

산업연구원, 지자체 담당자 및 지역 현지상황을 잘 아는 분야별 전문가로 컨설팅단도 구성한다. 취약 분야 개선과 적정 기업군 이전에 필수 정책수단을 조합해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지역 내 투자환경 개선 선고사업의 추진을 위한 지역활성화투자펀드 등 중앙정부 재원의 연계 활용 방안도 모색한다.이민우기자 mw38@dt.co.kr

행안부 `인구감소 지역` 기업·투자 유치 컨설팅
행정안전부 현판. <이민우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