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형산불의 달` 4월…정부 "불법소각 적극 단속"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4-03 12:00

대형산불 43.8%가 4월 발생…성묘·소각 영향
불법소각 단속반 구성…산불 취약지 집중 단속
드론·감시카메라 등 동원 산불 감시활동 주력


`대형산불의 달` 4월…정부 "불법소각 적극 단속"
<산림청 제공>

대형산불이 집중되는 4월, 정부가 산불의 주요 원인인 불법소각 단속에 나선다. 단속반을 구성해 산불 취약지를 집중 점검하고 드론·감시카메라 등을 동원해 산불 감시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4월 대형산불 방지를 위해 범정부 차원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행안부는 이달부터 봄철 나들이, 성묘 등으로 입산객이 많아지고 논·밭두렁이나 영농부산물을 태우는 불법 소각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10년간 발생한 대형산불 32건 중 43.8%인 14건이 4월에 발생했다. 대형산불은 산림 피해면적이 100만제곱미터 이상으로 확산한 산불 또는 24시간 이상 지속된 산불을 의미한다.

특히 지난해 4월 2일에는 산불이 35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바 있다. 다음날인 3일에는 사상 처음으로 대형산불 5건이 동시 발생했다.

행안부는 산림청, 소방청 등 15개 관계기관 및 17개 시도와 봄철 산불 대비에 나선 상태다. 지난달 26일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기관별 봄철 산불 대책 종합 점검을 마쳤다.


정부는 산불의 주요 원인인 소각산불에 대해 가용인력과 자원을 총동원해 예찰 활동을 강화한다. 이장단, 자율방재단 등 민간과 협력해 마을 단위 대면 홍보도 추진한다.

불법소각 단속반도 운영해 입산통제구역, 산불취약지역 등을 중심으로 단속한다. 드론·감시카메라 등 가용 가능한 장비를 총동원해 감시활동에 주력한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봄철에는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매우 높다"며 "국민들께서도 산림이나 산과 가까운 곳에서 불법 소각행위를 삼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산림으로부터 100미터 이내 지역에서 쓰레기나 영농부산물을 태우다가 적발될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실수로 산불을 낸 경우라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