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정부 "`소부장 특화단지`에 5년간 5000억 투자"

이미연 기자   enero20@
입력 2024-04-03 15:23

오송 '바이오'·대구 '전기차 모터'·광주 '자율주행' 등


정부 "`소부장 특화단지`에 5년간 5000억 투자"
반도체 박람회 모습.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지난해 지정한 전국 5개 소부장 특화단지에 앞으로 5년간 5000억원을 투자한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경쟁력 강화 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는 △소부장 특화단지 맞춤형 지원방안 △소재 연구데이터 활용 생태계 구축 전략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확대 개편안 △소부장 공급망 안정품목 선정방향 및 관리방안 △기업간 협력사업(모델) 승인에 관한 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강화 시행계획 △바이오 소부장 기술개발 로드맵 등 7개 안건이 논의됐다.

최 부총리는 "주요국의 첨단산업 경쟁이 더 이상 개별 기업 간 대결이 아닌 '클러스터 간 산업 생태계 경쟁'으로 바뀌고 있다"며 "산업 생태계 경쟁에서 앞서 나가기 위해서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공급망안정화법' 시행(6월 27일)에 맞춰 기본계획 수립과 기금 조성 등을 통해 경쟁력 있는 공급망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며 "소부장 산업에 대해서는 클러스터 혁신 생태계 구축, 첨단 기술 확보 및 글로벌 협력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선 5개 소부장 특화단지에 5년간 약 5000억원을 투자한다. 충북 오송 바이오 특화단지는 배양·정제 분야 기업 간 공동 R&D를 지원하고, 대구 전기차 모터 특화단지는 '모터 성능인증 지원센터'를 조성한다. 광주 자율주행 특화단지는 단지 내 자율주행 시범운행 지구를 신규 지정해 자율주행 기술의 트랙레코드 확보를 지원한다.

미래 시장선도형 첨단 소부장 기술 확보를 위해서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현재 7대 분야, 150개 핵심전략기술을 우주항공·방산·수소를 포함한 10대 분야, 200개 핵심전략기술로 확대했다. 올해 중 우주항공, 방산, 수소 등 신규 분야 으뜸기업도 추가 선정해 기술개발부터 사업화에 이은 글로벌 진출 등 전 주기에 걸쳐 기업을 밀착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소부장 수요기업과 공급기업간 협력에 대한 R&D 지원 등 강화 계획도 밝혔다. 최 부총리는 "처음으로 해외 수요기업이 참여하는 협력 모델을 2건 발굴하는 등 총 7건의 협력 모델을 승인했다"며 "현재 부처별·기관별로 운영 중인 소재연구 데이터베이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해외 기관과 소재 연구 데이터 공유를 위한 국제협력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