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금감원 “대형 비상장사, 주총 2주 이내 소유주식 현황 제출”

김경렬 기자   iam10@
입력 2024-04-03 14:40

“위반 시 증선위의 임원 해임 권고·증권 발행 제한 등 염두해야”


금감원 “대형 비상장사, 주총 2주 이내 소유주식 현황 제출”
금융감독원 여의도 사옥.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이 대형 비상장 주식회사가 정기주주총회 종료 후 14일 이내 소유주식 현황 자료를 증권선물위원회에 제출토록 지도했다.


3일 금감원에 따르면 직전 연도 말 자산 5천억원 이상 회사 또는 사업보고서 제출 대상이거나 공정거래법상 공시대상 기업집단 소속으로서 자산 1000억원 이상 회사는 지배주주 등 소유주식 현황 보고서를 증선위에 제출해야 한다.
이런 내용은 외부감사법에 명시돼 있다. 제출 사항을 위반할 경우 증선위는 해당 업체의 임원을 해임 권고하거나 증권 발행 제한 등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또한 대형 비상장사가 소유·경영 미분리 기준에 해당할 경우에는 9월 14일까지 '감사인 지정 기초자료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대형 비상장사 중 지배주주 및 특수관계자 합산 지분율이 발행주식 총수의 50% 이상이고, 지배주주 또는 특수관계자인 주주가 대표이사인 주식회사는 소유·경영 미분리 회사에 해당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형 비상장사가 외부감사법상 의무를 위반하지 않도록 한국공인회계사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유의 사항을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