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내 친구, 월드클래스·솔선수범"…데이비스, 손흥민에 `400경기 출전` 축사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4-04 12:46

데이비스, 구단 홈페이지에 400단어 축하글
"믿을 수 없는 기술…득점 기록 보면 말도 안 돼'"


"내 친구, 월드클래스·솔선수범"…데이비스, 손흥민에 `400경기 출전` 축사
손흥민과 벤 데이비스. [EPA=연합뉴스]

지난 2015년부터 손흥민과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에서 우정을 이어온 웨일스 수비수 벤 데이비스가 '입단 후 400 경기 출전'이란 뜻깊은 기록을 쓴 친구에게 특별한 축사를 남겼다.


데이비스는 3일(현지시간) 토트넘 홈페이지에 '내 친구 손흥민, 400단어로는…'이란 제목의 축하글을 올려 손흥민과의 우정을 새삼 되새겼다.
그는 "우리는 거의 9년간 알고 지냈다. 손흥민은 월드클래스 선수이고, 무엇보다 월드클래스 인물"이라며 "경기장 안에서도, 밖에서도 손흥민을 알게 된 건 대단히 기쁜 일이었다"고 밝혔다.

데이비스가 지난달 31일에 작성한 이 글은 손흥민의 토트넘 통산 400경기 출전 달성을 염두에 두고 쓴 것이다.

손흥민은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웨스트햄전을 통해 토트넘 입단 후 400번째 경기에 출전했다.

토트넘 창단 후 14번째 기록이며 비유럽 선수 중에선 최초다.

1992년 EPL 출범 이후 토트넘에 온 선수만을 놓고 추리면 위고 요리스(LA FA·447경기),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430경기)에 이은 3위다. 현재도 토트넘 소속인 선수도 손흥민뿐이다.

400경기에서 160골을 넣은 손흥민은 구단 통산 득점 순위에서는 5위다.



데이비스는 "쏘니(손흥민의 애칭)가 처음 토트넘에 왔을 때를 기억한다. 축구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팀에 에너지를 불어넣었다"며 "우리에게 믿을 수 없는 기술, 오른발·왼발 마무리를 보여줬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득점 기록은, 정말 말도 안 된다. 대단히 일관적이었다"며 "첫해를 힘들게 보낸 후 윙어 자리에서 거의 매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고 돌아봤다.

데이비스는 "처음 왔을 때 손흥민은 23세, 난 22세였다. 함께 자랐고, 그러는 동안 우리 인생도 많이 바뀌었다"며 "축구를 떠나, 우린 커피를 마시러 갈 거다. 그는 모자를 쓰고 최대한 주의를 신경 쓰겠지만 항상 그게 마음처럼 되는 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손흥민은 한국에서 절대적으로 사랑을 주는 팬층이 있다"면서도 "우리는 손흥민에게 (유명인의 삶과 대비되는) 일상의 평범함을 조금 가져다주려 한다"고 했다.

데이비스는 손흥민의 리더십과 '인성'도 칭찬했다.

그는 "한국의 주장으로서, 이제는 올 시즌 토트넘의 주장으로서 손흥민은 항상 솔선수범한다. 손흥민이 하는 모든 행동이 팀에 도움이 된다"며 "발전하고자 하는 자세, 마음가짐, 결단력, 책임감을 갖고 그라운드에 발을 들인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우리가 아이를 집에 데려왔을 때 처음으로 방문해준 사람들이 쏘니와 조 로든(현 리즈 유나이티드)이었다. 그게 바로 전형적인 쏘니의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내 친구, 월드클래스·솔선수범"…데이비스, 손흥민에 `400경기 출전` 축사
벤 데이비스와 손흥민. [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