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LG전자 `유방암 진단 모니터` 69억달러 종양판독 시장 공략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24-04-04 09:49
LG전자가 맘모그래피(유방촬영영상)용 모니터를 비롯한 진단용 모니터 풀라인업을 앞세워 B2B(기업간거래) 의료기기 사업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유방 진단용 모니터(모델명 21HQ613D)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1형 디스플레이에 5MP(메가픽셀) 고해상도로 유방의 미세 종양, 석회화 판독에 특화한 제품이다.
LG전자는 이번 제품 출시를 계기로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맘모그래피 모니터 시장 수요를 공략한다. 시장조사기관 퍼시스턴스 마켓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유방조영술 시장은 2023년 23억 달러에서 연평균 11.6% 성장해 2033년에 69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뛰어난 밝기(1100cd/m2)와 명암비(1800:1)로 의사의 정확한 판독을 돕는다. 병변 부위를 부각하는 '포커스 뷰 모드'와 현미경으로 보는 것처럼 선명한 이미지를 제공하는 '병리학 모드' 등 영상 모드를 제공한다. 모니터를 회전하면 화면 콘텐츠를 모니터 회전 방향에 맞게 자동 조정하는 양방향 오토 피벗도 지원한다.

모니터 우측 하단의 '캘리브레이션 센서'로 사용 시간에 관계없이 일관된 색상과 밝기를 유지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FDA 클래스 2' 인증도 받았다.

이번 신제품 출시로 LG전자는 방사선 영상 판독에 주로 활용되는 3MP 제품, 화면분할기능을 갖춰 여러 사진을 동시에 진단 가능한 8MP·12MP 제품 등 진단용 모니터 주요 라인업을 모두 갖추게 됐다. 진단용(5종), 수술용(5종), 임상용(3종) 모니터 등 LG전자가 현재 운영 중인 전체 의료용 모니터는 총 13종에 이른다.


LG전자는 풍부한 의료용 모니터 라인업을 앞세워 대형 의료기관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모니터 제품을 한꺼번에 공급하는 '턴키 수주'로 약 25억 달러에 이르는 글로벌 의료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공략한다.

지난해 말 프랑스 공립 병원 구매자 연합(CAIH)에 총 8종의 의료용 모니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공급 규모는 4년간 1000만유로(약 150억원)로 LG전자가 2016년 의료용 영상기기 사업을 시작한 이후 역대 최대다.

이윤석 LG전자 IT사업부장은 "맘모그래피용 모니터 신제품을 비롯해 압도적인 디스플레이 기술력에 기반한 다양한 의료용 모니터 라인업을 앞세워 B2B 의료기기 분야에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LG전자 `유방암 진단 모니터` 69억달러 종양판독 시장 공략
LG전자가 진단용 모니터 풀라인업을 앞세워 B2B(기업간거래) 의료기기 사업을 가속화한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