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나경원 "이재명 막말에 쓰러지지 않아… 동작 주민이 지켜줄 것"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4-04 08:17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후보는 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공세와 관련해 "결코 저는 쓰러지지 않는다"며 "동작 주민이 나경원을 지켜주실 것이라고 믿기 때문에 외롭지 않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가 어제 이 자리에 와서 저 나경원에게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을 했다. 저는 미셸 오바마의 말로 대신 답하겠다"며 "그들이 저급하게 갈 때,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며 뚜벅뚜벅 가겠다"고 했다.
이어 "혐오, 욕설, 모욕, 그건 절 아프게 하지 않는다"며 "우리 대한민국 정치의 품격이 떨어질까, 그게 마음 저릴 뿐"이라고 꼬집었다.

또 "오늘은 조 대표가 왔다.나경원만 무너뜨리면, 대한민국을 마음껏 휘두를 수 있다는 생각"이라며 "제가 마지막 방파제이자 최후의 전선"이라고 적었다.

나 후보는 "동작은 두 번 속을 수 없다"며 "민주당의 동작을 선거엔 정작 동작이 없다. 동작과 아무 관련 없는 후보와, 동작에 살지 않는 외부인만 가득하다. 동작의 선거는 동작 사람이 지켜내자"고 촉구했다.그러면서 "동작은 교육이 바뀌어야 한다"며 "교육특구를 약속한다"고 공약했다.

나 후보는 "지난 4년, 성찰했고 성장했다. 전 꿈쩍없이, 이곳 동작을 지켰다"며 "여러분과 함께 웃고 울고 만나고 들으며, 동작 최고 전문가가 됐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 정말 치열하게 준비해왔다"며 "이 거친 바람으로부터 나경원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조 대표는 3일 서울 동작구 이수역 출구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가)빠루를 들고 국회 선진화법 위반으로 기소가 됐는데 4년째 1심 재판 결과가 안 나고 있다"며 "총선 이후에 얼굴을 보고 싶지 않은 사람이 있는 곳에 가야겠다 판단해 동작을을 찾았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2일 류삼영 동작을 후보의 유세 지원을 가기 전 유튜브 방송에서 나 후보를 향해 "'나베' 이런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국가관이나 국가 정체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많은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후보는 이 정권의 출범에 기여했을 것이고 책임이 있어 이 정권에 대해 공동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베'는 나 후보와 일본의 고(故)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섞은 말로, 일본말로는 냄비를 뜻한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나경원 "이재명 막말에 쓰러지지 않아… 동작 주민이 지켜줄 것"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후보<나경원 후보 페이스북>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