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도봉 간 한동훈 "조국-이재명처럼 남 속이고 살 것인가"

안소현 기자   ashright@
입력 2024-04-04 11:15

"투표장에 나가지 않으면 대한민국 무너져"


도봉 간 한동훈 "조국-이재명처럼 남 속이고 살 것인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도봉구 창동에서 김재섭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섭 국민의힘 후보가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빙승부를 펼치고 있는 서울 도봉갑 지원 유세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김 후보가 도봉을 바꿀 수 있게 해달라"며 "자식들에게 조국-이재명처럼 남 속이며 살라고 가르칠 거냐. 대한민국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도봉 창동성당 앞 유세에서 "우리는 영세 사업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정당"이라며 "이 자리에서 영업정지 처분에 대한 유예제도 도입을 하겠다고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김 후보는 이제 곧 4대째 도봉사람이 된다. 안 후보보다 도봉을 잘 안다"며 "여러분이 투표하면 우리가 이기고 나가지 않으면 범죄자들이 이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 양문석, 김준혁, 박은정처럼 여러분이 살아왔나. 우린 너희처럼 살지 않았다고 말해달라"며 "보조연구원을 허위로 등록해 돈을 받아간 정경심은 기억하느냐. 국민이 잊었다고 국민 위에 군림하려 드느냐"고 강력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투표장에 나가지 않으면 대한민국이 무너진다"며 "선량한 사람들의 자부심을 지키도록 저희가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