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거래소, 기업 밸류업 `대표기업 간담회`…"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4-04-04 10:34
거래소, 기업 밸류업 `대표기업 간담회`…"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4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 서울사옥에서 한국 시장을 대표하는 코스피 상장기업 11사를 대상으로 열린 '기업 밸류업을 위한 대표기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제공>

한국거래소는 4일 정은보 이사장 주재로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의 대표기업을 초청,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을 듣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미래에셋증권, 삼성전자, 케이티, 현대자동차, BNK금융지주 등 한국 시장을 대표하는 코스피 상장기업 11개사를 대상으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과 향후 주요 추진일정을 소개하고 기업의 건의 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정은보 이사장은 "우리나라 상장기업들은 코리아 디스카운트로 해외 경쟁업체와 비교할 때 자본시장에서 저평가 되고 있다"며 "이번 밸류업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기업들이 제대로 된 평가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충분히 의견을 수렴해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에 반영할 것"이라며 "프로그램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대표기업들이 선도적으로 참여하며 마중물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대표기업들은 기업의 자발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 방향에 대해 공감하고, 가이드라인 마련 및 인센티브 제공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기관투자자 참여, 인센티브 확대, 자율공시 등 다양한 의견도 제시했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이 단기적인 관심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이고 일관된 정책 기조로 유지될 필요가 있다고 건의하며 기업가치 제고 우수기업의 밸류업 지수 ETF 편입과 국민연금 등 주요 기관투자자의 참여를 확대해 밸류업과 투자 사이의 선순환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거래소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수렴한 의견을 기업 밸류업 자문단에 전달해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 제정 및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의 세부사항 설계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달 중견기업, 성장기업 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해 다양한 기업의 의견을 수렴하고 다음 달 지역별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정 이사장은 "한국거래소 자체 노력뿐 아니라 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자발적인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