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국토부, 철도 지하화 속도… `통합개발 추진협의체` 출범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4-04 16:22

정부 "정치적 리스크 거의 없어"


도심 내 지상철도를 지하화하고 인접 부지 개발 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민관 협의체가 4일 출범했다.


국토교통부는 4일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16개 광역 지방자치단체, 공공·연구기관 및 분야별 전문가들이 모인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추진협의체' 출범식을 열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이날 출범식에서 "철도 지하화 사업을 위해 국토부가 사업을 이끌어가는 기관차, 국민 목소리를 수용하는 레이더, 각 기관의 의견을 조정하는 용광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철도 지하화법이 여야 합의로 국회를 통과했으며 주요 정당이 모두 선거 공약으로 내건 만큼 정치적 리스크는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며 "이제 필요한 건 냉철한 두뇌, 뜨거운 가슴, 부지런한 손발"이라고 했다.

이날 출범한 협의체는 지역별 최적의 지하화 공법을 논의하는 지하화 기술분과 △ 상부 부지 개발 방향과 사업성 제고를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도시개발·금융분과 △ 지자체와 소통·협력을 위한 지역협력분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수시로 분과 회의를 열어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지자체가 완성도 높은 사업 구상을 제안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오는 10월까지 각 지자체로부터 사업 구상을 제안 받고, 이를 바탕으로 연내 1차 선도사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철도 지하화 대상은 서울 지상철도 71.6㎞ 구간과 부산 경부선 19.3㎞ 구간, 대구 경부선 20.3㎞ 구간 등이다. 박 장관은 지자체별 선도사업이 1곳만 선정되냐는 질문에 "여러 곳 할 수도 있다. 얼마나 준비 돼 있는지를 보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에는 경의선 숲길이라는 철도 지하화 성공사례가 있다"며 "경의선 숲길과 같이 일부는 시민들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조성하고, 일부는 미래형 거점공간으로 개발한다면 새로운 도시공간이 창출되고 도시 경쟁력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계획을 갖고 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국토부, 철도 지하화 속도… `통합개발 추진협의체` 출범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추진협의체 출범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박형준 부산시장, 최민호 세종시장, 이성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한문희 한국철도공사 사장,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등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