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고금리·경기 침체에 한숨... 가계 여윳돈 51조 줄었다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4-04-04 14:35

한은 자금순환 발표


지난해 가계 여윳돈이 50조원 넘게 줄었다. 고금리로 이자 부담이 늘어난 가운데 경기 부진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액은 158조2000억원으로 전년(209조원)보다 50조8000억원 줄었다.
순자금운용은 각 경제주체가 쓸 수 있는 여유자금을 말한다. 예금이나 보험, 연금, 펀드, 주식 등으로 굴린 돈을 나타내는 자금운용액에서 차입금 등 빌린 돈을 뜻하는 자금조달액을 뺀 수치다.

정진우 한은 자금순환팀장은 "금리가 오르면서 대출 이자 비용이 늘었고 경기 부진이 지속되면서 전체적인 소득 증가율이 둔화해 가계의 여윳돈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조달액을 고려하지 않은 가계의 전체 자금운용 규모(194조7000억원)는 지분증권 및 투자 펀드 운용을 중심으로 전년(283조5000억원)보다 줄었다.

자금운용을 부문별로 보면 가계의 국내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는 2022년 31조7000억원에서 2023년 -4조9000억원으로 돌아섰다. 운용액이 음수(-)면 기간 중 금융자산 처분액이 취득액보다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은은 가계가 위험자산을 축소하고 우량주에 집중하면서 절대적인 거래 금액이 줄어들었다고 분석했다.


금융기관 예치금(147조원→128조8000억원), 보험 및 연금준비금(65조1000억원→41조4000억원), 채권(34조5000억원→25조5000억원)도 운용액이 감소했다.

자금조달은 예금취급기관 차입이 감소하면서 2022년 74조5000억원에서 2023년 36조4000억원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가계 자금조달액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금융기관 차입(대출)은 66조1000억원에서 29조6000억원으로 급감했다. 정 팀장은 "주택자금 관련 대출의 증가세에도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신용대출이 감소세를 지속했고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비금융법인의 경우 순자금조달 규모가 109조6000억원으로 전년(198조1000억원)보다 축소됐다. 자금조달은 금융기관 차입 및 채권 발행 등의 영향으로 2022년 446조원에서 2023년 140조400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일반정부의 순조달 규모 역시 전년(34조원)보다 줄어든 13조원으로 집계됐다. 한은은 정부 지출 감소세가 수입 감소보다 훨씬 더 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고금리·경기 침체에 한숨... 가계 여윳돈 51조 줄었다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