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새마을금고중앙회, 양문석 딸 수사기관에 통보

김경렬 기자   iam10@
입력 2024-04-04 16:42
새마을금고중앙회가 더불어민주당 양문석(경기 안산갑) 후보의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의혹과 관련해 양 후보 딸과 대출 모집인을 수사기관에 통보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4일 금융감독원과 함께 서울 강남구 중앙회 MG홀에서 이런 내용의 수성새마을금고 중간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사반에서 확인한 결과 (양 후보 딸 명의로 받은) 개인사업자 대출의 용도 외 유용, 허위증빙 제출, 부실 여신심사 등 위법·부당 혐의가 발견됐다.
검사 결과에 따르면 양 후보 딸은 개인사업자 대출로 받은 11억원 가운데 6억원 가량을 대부업체에 이체하고 나머지 돈은 모친 계좌에 입금했다.

양 후보 딸이 지난 2021년 7월 새마을금고에 제출한 제품거래명세표도 대부분 허위인 것으로 판명 났다. 국세청 홈택스 조회 결과 사업자등록번호가 확인되지 않는 경우와 대출 이전에 폐업한 경우 등이 발견됐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관련 법규에 따라 해당 금고 임직원, 차주, 대출모집인 등 위법·부당대출 관련자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양 후보 딸과 대출모집인은 사문서 위조 혐의 등으로 수사기관에 통보한다. 차주가 빌린 11억원 전액에 대한 회수도 진행한다.


검사반은 대구수성새마을금고에서 취급된 개인사업자 주택담보대출 전체 53건을 점검하고 있다.

양 후보는 2020년 8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약 31억2천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샀다. 8개월 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당시 대학생이던 본인 장녀 명의로 사업자대출 11억원을 받아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원을 갚았다.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빌린 돈을 상환했다. 사실상 아파트 자금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편법 대출'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새마을금고중앙회, 양문석 딸 수사기관에 통보
금융감독원은 지난 3일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의 편법 대출 의혹과 관련해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 대한 검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