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강호동 농협 회장, ‘가지’ 생육·출하 동향 점검

김경렬 기자   iam10@
입력 2024-04-23 10:12

여주시 농가 방문


강호동 농협 회장, ‘가지’ 생육·출하 동향 점검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22일 경기 여주시 가지 농가에 방문하여 생육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농협중앙회 제공>

강호동 농협중앙회는 강호동 회장이 지난 22일 가지 주산지인 여주시 농가를 방문해 가지 생육 및 출하 동향을 점검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가지 성출하기를 맞아 저온피해 등 이상기후 관련 대응체계 및 생육동향 등을 점검하고 재배 농가의 안정적인 생산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가지는 지난달까지 일조량 감소로 생산량이 급감했다가 기상여건 회복으로 출하량이 증가했다. 22일 가지 가격은 4kg당 2만4468원으로 평년 4월(2만3967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농협은 농가의 안정적 생산 지원을 위해 올 3월부터 영양제 16만개를 최대 50% 할인 공급한다.

강호동 회장은 "출하기를 앞두고 일조량 부족이 가지 재배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면서 "산지 작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약제를 적기에 공급하는 등 농산물이 안정적으로 유통될 수 있도록 수급안정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