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민희진 분노, 남성 상사 비판 고취된 젊은 한국 여성들 흥미 사로 잡아"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4-05-05 21:16
"민희진 분노, 남성 상사 비판 고취된 젊은 한국 여성들 흥미 사로 잡아"
민희진 어도어 대표.<연합뉴스>

파이낸셜타임스(FT)는 5일(현지시간) 많은 한국 여성이 하이브와 민희진 어도어 대표간 갈등을 '가부장적인 직장과 싸우는 젊은 여성'이라는 구도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케이팝 가부장제와 싸우는 스타 프로듀서, 한국 여성의 흥미를 사로잡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민 대표가 최근 기자회견에서 하이브 경영진을 향해 비속어를 섞어 쏟아낸 발언을 소개했다.
FT는 "상위 100대 기업에 여성 임원이 6%인 나라에서 민 대표의 분노는 남성 상사에 대한 비판에 고취된 젊은 한국 여성들의 흥미를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서울에서 교육분야에서 일하는 한 31세 여성은 "민 대표가 겪는 일은 남성 지배적이고 위계적인 기업 문화 속에서 우리도 매일 겪는 일"이라며 "민 대표가 소리 내어 말하는 것은 우리가 꿈꾸던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태는 케이팝 산업이 지난 10년간 성공을 어떻게 재현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되고 하이브를 비롯한 톱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주가가 급락한 상황에서 벌어졌다고 이 신문은 짚었다.
FT는 민 대표가 SM엔터테인먼트 말단 직원에서 이사까지 올라왔고 하이브에서는 최고브랜드책임자(CBO)를 거쳐 산하 레이블 대표가 됐다고 이력을 소개했다. 또 뉴진스를 통해 새로운 트렌드를 도입하는 등 성공했으나 그 이면에서 하이브와 관계는 악화했다고 요약했다.

FT는 민 대표의 경영권 탈취 의혹을 제기한 하이브의 감사부터 민 대표의 반격, 하이브의 멀티레이블 체제와 창작 독립성·자율성 논란까지 거론하고 이번 싸움이 끝나지 않았다는 하재근 문화평론가의 분석을 전했다.

하 평론가는 민 대표의 기자회견 패션이 뉴진스 멤버가 입은 옷과 흡사했다면서 "여론을 끌어모으고 자신과 뉴진스는 뗄 수 없는 관계라는 메시지를 하이브에 보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 대표가 많은 젊은 여성에게 영웅으로 비치고 있어 하이브가 그를 다루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