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시진핑, 5년만의 유럽 순방…주목되는 마크롱과의 회담

김화균 기자   hwakyun@
입력 2024-05-05 15:08
시진핑, 5년만의 유럽 순방…주목되는 마크롱과의 회담
시진핑(오른쪽) 국가주석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로이터연합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5일 엿새 동안의 유럽 3개국(프랑스·세르비아·헝가리) 국빈 방문을 시작했다. 시 주석이 유럽을 찾는 것은 5년 만이다. 최근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 진영의 대(對)중국 안보·경제 견제 수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시 주석의 순방 결과가 주목된다.


중국중앙TV(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전 베이징에서 전용기를 타고 첫 방문지 프랑스를 향해 출발했다.
이번 순방에는 시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안보라인 수장이자 공식 서열 5위인 차이치 중국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외교 사령탑인 왕이 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 등이 동행했다.

시 주석의 유럽 방문은 이탈리아, 모나코, 프랑스 등 3개국 방문에 나섰던 2019년 3월 이후 5년여 만이다.

프랑스는 미국과 EU가 우크라이나 전쟁, 무역 문제 등을 둘러싸고 중국과 마찰을 빚는 와중에도 서방 국가 중 유독 중국과 긴밀하게 교류한 나라로 꼽힌다.

유럽이 미국의 '추종자'가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해온 마크롱 대통령은 올해 2월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만나 "프랑스는 전략적 자율성을 견지하고 있고, 중국과 전략적 협조를 강화해 함께 평화·안정을 수호할 용의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시 주석이 이번 순방 기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을 열어 중국-프랑스 및 중국-EU 관계와 국제·지역 이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프랑스 방문 기간(현지시간 6∼7일) 마크롱 대통령,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3자 회담도 할 예정이다. 세 사람은 1년 전인 작년 4월 베이징에서 만난 바 있다.

중국이 최근 대러시아 관계나 간첩 사건 등 안보 이슈와 전기차·태양광 패널·풍력터빈 등 무역 문제로 EU와 잇따라 마찰을 빚고 있는 만큼, 3자 회담에선 양자 사이의 쟁점이 폭넓게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음 행선지 세르비아 방문일인 7일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군에 의해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주재 중국대사관이 폭격당한 사건 25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이 사건 이후 중국과 러시아는 반미 정서를 공통 분모로 더 가까워졌고, 시 주석은 지난해 10월 부치치 대통령을 초청해 자유무역협정(FTA)에 서명하는 등 세르비아와도 관계를 다져왔다.

중러 밀착 분위기 속에 이뤄지는 이번 방문 기간 시 주석이 베오그라드 주재 중국대사관에서 매년 개최해온 희생자 추도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시 주석의 마지막 방문지 헝가리는 EU와 나토 회원국이지만 현 오르반 빅토르 정부는 중국·러시아와 밀착을 추구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