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동작구, 노량진역 일대 60층 랜드마크 추진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5-08 16:37
서울 동작구가 서울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일대에 최고 60층 높이의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청사진을 마련한다. 노량진역 일대의 8개 구역에서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이 진행되는 동시에 유휴부지의 고밀도 개발도 추진한다.


구는 '노량진역 일대 지역 활성화 용역'을 이달부터 연말까지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구는 "노량진 일대는 향후 10년 이내에 노량진뉴타운 완성을 통해 탈바꿈하며 수협 및 수도자재부지 개발, 국가철도 지하화 추진 등 획기적인 공간변화를 앞두고 있어 미래 가치가 뛰어난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노량진 일대의 입지, 환경, 관련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미래상을 설정해 노량진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청사진을 제시하겠다는 구상이다.



구는 인공지능(AI)·로봇 타운을 유치해 첨단 산업을 육성하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는 동시에 동작구 한강 변의 스카이라인을 완성하는 최고 60층 이상 높이의 랜드마크를 조성하고 주거·상업·업무시설로 복합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철도 지하화 특별법 제정으로 지하화 사업이 가시화됨에 따라 이를 고려한 철도 유휴부지 활용방안을 마련하고 국토교통부 시범사업에 선정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박일하 구청장은 "장승배기에서 노량진을 거쳐 한강까지 가는 중심축 개발방안 구상을 통해 새로운 노량진의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노량진 일대 새로운 청사진을 마련해 대한민국을 대표할 초고층 랜드마크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동작구, 노량진역 일대 60층 랜드마크 추진
서울 전철 1호선 노량진역 일대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