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6억 미만 서울아파트 찾기 힘드네"… 1분기 거래량 2188건… 역대 최저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5-08 09:18

거래 비중, 도봉구 가장 높아


서울 아파트값이 지속 상승하면서 6억원 미만 아파트를 찾기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9314건 가운데 6억원 미만 아파트 거래량은 2188건으로 23.5%를 차지했다. 이 같은 비중은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1분기 기준으로 볼 때 가장 낮은 것이다.
1분기 기준 서울 지역의 6억원 미만 아파트 거래 비중은 2007년 95.3%에 달했고 2017년까지만 해도 70.7%를 차지했지만, 2018년 60.8%, 2019년 62.5%, 2020년 52.1%, 2021년 28.9% 등으로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다. 2022년 38.1%로 상승하기도 했지만, 지난해 28.0%로 다시 낮아졌다.

1분기 서울 아파트 거래량을 금액대별로 살펴보면 6억~9억원 미만이 2568건으로 전체의 27.6%를 차지했다. 9억~15억원 미만이 전체의 30.8%인 2870건으로 가장 많았고, 15억원 이상은 1688건으로 18.1%를 차지했다. 9억~15억원 미만과 15억원 이상의 거래 비중은 각각 통계 집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6억원 미만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였다. 1분기 도봉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 303건 가운데 6억원 미만 거래량은 236건으로 전체의 77.9%를 차지했다.


이어 중랑구 58.1%, 노원구 57.8%, 금천구 53.1%, 강북구 48.4%, 구로구 45.4%, 은평구 31.6%, 강서구 29.7%, 종로구 29.7%, 동대문구 28.4%, 관악구 27.8%, 중구 24.2% 등이었다.

15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은 서초구가 가장 높았다. 1분기 서초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 391건 가운데 73.4%인 287건이 15억원 이상 아파트였다.

한강 이남과 한강 이북 지역으로 나눠보면 6억원 미만 아파트는 한강 이북에 몰려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분기 6억원 미만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2188건 가운데 한강 이남 지역의 아파트가 812건, 한강 이북의 아파트가 1376건으로 62.9%가 한강 이북에서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고금리 등의 영향으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지속되면서 서울에서는 9억~15억원 미만 아파트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서울에서는 6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는 점점 찾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6억 미만 서울아파트 찾기 힘드네"… 1분기 거래량 2188건… 역대 최저
2006∼2024년 1분기 서울 금액대별 아파트 거래비중. <경제만랩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