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우건설 `이라크 영유아 교육센터` 1기 졸업생 배출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5-08 09:44
대우건설이 지난해 유니세프와 함께 설립한 이라크 영유아 교육센터(Al Faw City Early Childhood Education, ECE)에서 1기 졸업생을 배출했다고 8일 밝혔다.


ECE는 영유아 교육률을 높이기 위해 학습 공간을 제공하는 교육기관이다. 대우건설은 2022년부터 3년에 걸쳐 총 50만달러(약 6억8000만원)을 후원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항만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바스라주 알포 지역에 2개 센터를 설립하고 12명의 교사를 확충해 총 177명이 교육을 받았다.올해는 2곳을 추가 설립하고 교사 16명 확보해 교육 수혜 대상 아동을 200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라크 아이들의 교육 지원을 위해 시작한 ECE 센터가 훌륭하게 운영돼 첫 번째 졸업생이 나온 것이 뜻깊고 뿌듯하다"며 "이 성과를 시작으로 대우건설은 유니세프와 함께 이라크 지역에 대한 사회 기여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나이지리아, 베트남 등과 같이 의료 소외 지역의 주민을 위해 안과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전케어'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난민 구호와 리비아 홍수피해 지원 등 자연 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후원을 통해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대우건설 `이라크 영유아 교육센터` 1기 졸업생 배출
지난달 이라크 바스라주 알포 지역에 위치한 ECE 센터에서 졸업식이 열리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