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서울 장위15구역 3300가구 대단지 들어선다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5-08 09:36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수정가결


서울 성북구 장위동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 인근에 3300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3차 서울특별시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장위재정비촉진지구 내 장위15재정비촉진구역에 대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8일 밝혔다.
장위15구역은(면적 18만7669㎡)은 지난 2010년 4월 재정비촉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2018년 5월 직권해제됐다. 조합의 반발로 소송이 시작됐고 대법원은 2021년 9월 직권해제 처분이 부당하다고 판결했다. 이후 재정비촉진구역으로 다시 지정돼 2022년 3월 정비사업 조합이 설립된 구역이다.



이번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결정으로 이 구역에는 3300세대 아파트가 건립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공공주택 828세대는 분양 주택과 혼합 배치하도록 계획했다.
주변 개발 현황과 구역 여건을 반영해 도로 등 기반시설계획을 조정하면서 향후 지역에 필요한 공공시설 설치를 위해 공공시설 용지도 확보했다. 구역 중앙을 가로지르는 장월로를 폐지하고 동편으로 확폭·신설해 인근 지역의 교통 편의를 개선했다. 지역에 필요한 공원과 향후 수요에 대비한 공공시설 2개소를 설치해 지역 주민의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공원 이용객 이동 편의를 증진하고 월곡초등학교로 통행로 확보를 위해 구역 중앙에 공공보행통로 2개소를 설치한다.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장위15구역은 구역 지정과 해제를 반복하면서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던 지역"이라며 "이번 결정을 통해 주민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양질의 주택이 조속하게 공급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서울 장위15구역 3300가구 대단지 들어선다
장위15구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