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3조 들여 사준데도… LH 건설사 토지매입 신청 저조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5-09 16:01

신청건수 6건·토지 기준 545억
매입 조건 기대 못미친단 지적도


정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통해 건설사 등이 보유한 부실 우려 사업장 토지 매입(3조원 규모)에 나서기로 했지만, 건설사의 참여는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LH에 따르면 지난달 5∼26일 건설업계 보유 토지 매입 1차 접수 결과 신청건수는 6건, 신청 건수의 토지 기준가는 545억원이었다. LH가 땅을 곧바로 매입하는 '매입' 방식 신청은 3건(90억원), LH가 신용을 보강해 건설사가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도와준 뒤 추후 상황이 여의찮아 건설사가 매수청구를 하면 확약일 당시의 가격으로 매입해주는 '매입확약' 방식 신청은 3건(455억원)이었다.
LH는 지난 3월 정부가 발표한 '건설경기 회복 지원방안'에 따라 올해 최대 3조원 규모로 두차례에 걸쳐 건설업계 보유 토지 매입을 추진키로 했다. 우선 2조원 규모를 매입하기로 하고 이번에 1차 신청을 받았으나, 정작 신청액은 사업 규모의 2.7%에 그친 것이다.

정부의 해당 방안 발표 당시 부실우려 사업장을 공공기관이 직접 매입하는 고강도 지원책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 시행되는 것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이같은 지원책은 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2조6000억원 규모)과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7200억원 규모) 두 차례 이뤄진 바 있다.


업계에서는 LH의 매입 조건이 기대에 못미친다는 지적과 함께 업황 개선과 정부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추가 대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건설사들이 관망하는 분위기라는 해석이 나온다.

LH는 1차 접수된 토지를 대상으로 서류 및 현장 조사를 거쳐 내달 매입 적격 토지를 선정해 계약할 예정이다. 또 업계 의견 수렴과 정부 협의를 거쳐 2차 매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3조 들여 사준데도… LH 건설사 토지매입 신청 저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