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1분기 전국 원룸 임대차 56%가 월세…10년래 최고치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5-09 09:13
1분기 전국 원룸 임대차 56%가 월세…10년래 최고치
최근 10년간 전국 연립·다세대 원룸 전월세 거래 분석. <다방 제공>

올해 1분기 전국 연립·다세대 주택 원룸(전용면적 33㎡ 이하)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 거래 비중이 최근 10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2015∼2024년 전국 연립·다세대 원룸 전월세 거래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월세 거래량은 3만5589건으로 전체 전월세 거래량(6만4015건)의 56%를 차지했다.
이는 1분기 기준 201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1분기 기준 전국 원룸 월세 거래 비중은 2015년 42%에서 2016년 46%로 높아졌다가 2017년 44%, 2018년 39%, 2019년 37%, 2020년 34%, 2021년 34% 등으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이후 2022년 42%로 크게 늘어났고 지난해에는 월세 거래 비중이 52%로 전세 거래를 역전했다. 전세 사기 등의 여파로 연립·다세대 주택 임대 시장에서 전세 기피 현상이 심해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올해 1분기 전국 원룸 월세 거래량(3만5589건)은 2015년 1분기(1만9371건)보다 84% 늘어난 수치다.



반면 1분기 전세 거래량은 2만8426건으로, 전세 거래량이 최고치를 찍었던 2022년 1분기(4만5395건)보다 3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1분기 전세 거래량(2만6243건)과 비슷한 수준이다.
전국 17개 시도별로 보면 인천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올해 1분기 원룸 월세 거래 비중이 절반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광역시의 월세 거래 비중이 83%로 가장 높았으며, 세종 80%, 경남 75%, 충남 72%, 제주 67%, 경북 및 전북 66%, 전남 65% 등이었다. 이어 강원 및 울산 61%, 광주 및 대구 58%, 서울 53%, 경기 52%, 충북 50% 순으로 월세 거래 비중이 높았다.

다방 마케팅실 장준혁 실장은 "최근 주택 시장에서 월세 선호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원룸의 월세 거래 비중이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전세 거래량은 10년 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집계됐다"며 "특히 인천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월세 거래 비중이 5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나 전국적으로 월세 선호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