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오늘의 DT인] "정치인, 자의적 판단 말고 AI빅데이터 기반으로 깊이 있게 이해해야"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5-12 13:52

윤태일 에이아이앤디디피(AI&DDP) 대표
AI 빅데이터 조사, 인위적으로 사람 손 가는 일 없어 여론조사보다 정확한 경우 많아
총선 기간 호감도 조사 높게 나온 김태호 후보가 역전승한 경남 양산을 대결 기억 남아


[오늘의 DT인] "정치인, 자의적 판단 말고 AI빅데이터 기반으로 깊이 있게 이해해야"
윤태일 에이아이앤디디피(AI&DDP) 대표가 12일 종로구에 있는 개인 사무실에서 디지털타임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김세희 기자>

"대통령과 정치인들은 민심을 안다고 생각하고 정략적으로 활용만 하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정치인들이 판단하는 민심과 실제와 괴리가 있을 수 밖에 없죠. 내세우는 정책 역시 국민에게 공감을 얻기 어렵습니다. 민심은 진영으로 나뉘어서 고정적인 상태에 머무는게 아니라 굉장히 역동적입니다. 자의적으로 판단하지 말고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깊이 있게 이해해야 합니다."


빅데이터 전문회사 에이아이앤디디피(AI&DDP)의 윤태일(사진) 대표는 12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개인 사무실에서 디지털타임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표는 "정치권에서는 여론조사뿐만 아니라 24시간 실시간으로 할 수 있는 AI 빅데이터 조사를 병행하면서 민심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AI&DDP가 하고 있는 '소셜모니터링 엔진'(Sori AI)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은 요약·감성·구문분석 알고리즘으로 기사, 커뮤니티 게시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댓글 등을 분석한 뒤, 전국 정치인의 유권자 호감도를 실시간으로 파악한다. 세대와 성별, 지역 등에 따라 표본 추출을 해서 실시하는 여론조사와는 차이가 있다. AI&DDP는 올해 4·10 총선 기간 디지털타임스를 비롯해 MBN, 강원도민일보 등 전국 유수의 언론사와 제휴를 맺고 유권자 호감도 조사를 수행했다.

윤 대표는 일찍부터 AI빅데이터에 관심이 많았다. 그는 "AI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하면서, AI를 기반으로 정치·사회 이슈를 분석하면 흥미로울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미국에선 오래전부터 AI를 오래전부터 활용했고, 한국에서도 도입을 하면 여론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예로 들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08년 대선 당시 유권자들의 누적 투표결과, 대규모 전화설문을 통해 확보된 정치성향, 유권자의 연령·인종·성별·소득·주택·교육수준 등 인구학적 데이터를 종합해 점수를 부여한 뒤 우편·전화·방문 선거운동을 통해 홍보·설득·투표독려 활동을 펼쳤다. 2012년 재선에 도전할 때는 선거자금을 모을 때 빅데이터를 활용했는데, 기부를 많이 하는 연령층이 40대 여성이라는 사실을 파악한 뒤 이들을 집중 공략했다. 재선에 성공한 이후인 2016년에는 '국가 연구개발(R&D) AI전략계획' 등을 수립했다. 그는 "미국에서는 오바마 대통령 선거 운동 이후부터 대학과, 연구소, 언론사에서 여론조사와 별도로 빅데이터 조사를 많이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DT인] "정치인, 자의적 판단 말고 AI빅데이터 기반으로 깊이 있게 이해해야"
윤태일 에이아이앤디디피(AI&DDP) 대표가 12일 종로구에 있는 개인 사무실에서 디지털타임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김세희 기자>

그는 AI빅데이터 호감도 조사를 '주관식 시험', 여론조사를 'OX 문제를 푸는 객관식 시험'으로 비유했다. 그는 "기존 여론조사는 결과가 편향성을 보이는 경우가 있다"며 "응답률이 낮아 무응답층을 보정하는 기술적인 과정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로 진보적인 정치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여론조사에 적극 의견을 표명한다"며 "과표집되거나 강성층이 과다반영되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AI빅데이터 조사는 가공되지 않은 로우데이터를 딥러닝(컴퓨터가 스스로 외부 데이터를 조합, 분석하여 학습하는 기술)한뒤, 분석결과를 자동으로 내놓는다"며 "인위적으로 사람의 손이 가는 일이 없기 때문에 여론조사보다 정확한 경우가 많다"고 했다.

단점도 있다. 여론조사와 마찬가지로 의사 표현을 잘 하지 않는 유권자들의 성향까진 파악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윤 대표는 "좌우로 양극화된 세력과 달리 중도층·무당층은 다양한 의견이 숨어있지만 표현하는 층이 적다"고 설명했다.


또 "인지도가 없는 정치인은 데이터가 적어 분석하기 힘들다"고 했다. 이어 "선거할 때도 마찬가지 아닌가"라며 "인지도가 어느 정도 있어야 호불호가 나뉘지, 누가 나왔는지도 모를 정도면 호불호 자체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총선 기간 호감도 조사를 실시한 권역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낙동강 벨트'라고 밝혔다. 낙동강 벨트는 부산 북과 강서, 사상, 사하, 경남 김해와 양산 등 낙동강을 낀 10개 선거구로 부산·경남(PK) 지역 최대 격전지였다. 국민의힘은 이곳에서 7명의 당선자를 냈고, 민주당은 3곳을 확보했다.

그는 "경남 양산을의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태호 국민의힘 후보 간 대결이 가장 기억이 남는다"며 "선거 초반에는 김두관 후보가 유리하다가 지역에서 민주당 독주에 대한 견제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김태호 후보가 역전됐다"며 "여론조사와 달리 호감도 조사에서는 김태호 후보가 줄곧 높다고 나왔는데, 실제 선거에서도 그대로 반영됐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총선 당일 출구조사가 틀린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선거 당일 오후 6시에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에서 KBS는 민주당 178~196석·국민의힘 87~105석, MBC는 민주당 184~197석·국민의힘 85~99석, SBS는 민주당 183~197석·국민의힘 85~100석을 예측했다. 대체로 12~14석을 받을 것으로 나온 조국혁신당을 더하면 범야 200석이 만들어진다는 전망이었다. 그러나 개표 결과는 예측과 달랐다.

그는 "사전 투표 비율이 높아졌다. 이 비율을 보면 젊은 사람들과 연세 드신 분들이 투표에 많이 참여했는데, 이들의 투표 성향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본 투표만 가지고 예측하긴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출구조사를 할 때도 진보 성향 유권자들은 자기 의사를 적극 표현하는 반면, 보수 성향 유권자들은 잘 표현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윤 대표는 인터뷰 말미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 그는 "AI빅데이터 시대가 도래한 만큼, 디지털 주권도 중요해지고 있다"며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가 한국의 외교 주권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듯이, 디지털 영역에서 개인이나 사회의 주권을 지키기 위한 시민운동을 해보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재산권 침해 등 관련 소송도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로펌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성균관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고 YTN 기획조정실장, 미국 TV Korea 대표, SVLA(실리콘밸리 리더십 아카데미) 대표, 현대자동차 그룹-현대 오토에버 초대 CEO(부사장)을 지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