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입시업체 댓글조작` 폭로했던 유명 스타강사 `삽자루` 사망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5-13 13:28
`입시업체 댓글조작` 폭로했던 유명 스타강사 `삽자루` 사망
'사교육 불법홍보 중단해야 합니다' [연합뉴스]

입시업계에서 자사 홍보와 경쟁사 비난 목적의 댓글 조작을 했다는 내용을 폭로했던 유명 입시강사 '삽자루' 우형철 씨가 5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3일 유족 측에 따르면 우씨는 이날 오전 세상을 떠났다. 우 씨의 사인은 유족의 의견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우씨는 지난 2017년 자신이 속해 있던 입시업체 이투스교육(이투스)이 '댓글 알바를 고용해 경쟁 학원이나 강사를 깎아내리는 글을 작성하고 검색 순위를 조작하는 마케팅을 한다'고 폭로했다.

우씨는 입시 학원가의 댓글 조작 관행을 고발하고, 조작에 반대하는 다른 강사들과 '클린인강협의회'를 결성하기도 했다.


우씨의 폭로를 계기로 수사기관이 수사에 나섰고, 대법원은 지난 2021년 업무방해와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투스 김형중 대표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김씨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 이투스 온라인사업본부장 정모씨도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이 확정됐다.

우씨의 빈소는 세브란스병원 신촌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