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조국 독도행에…日정부 "영토 수호 결의로 의연히 대응할 것"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5-13 17:03
조국 독도행에…日정부 "영토 수호 결의로 의연히 대응할 것"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13일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의 독도 방문에 대해 "영토와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하에 의연하게 대응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조 대표의 독도 방문 계획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이처럼 말했다.
앞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 사태'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날 독도를 방문했다. 조 대표는 "사태를 주도하는 일본 총무성 장관의 외고조부가 이토 히로부미로, 조선 침탈의 선봉장이었다"며 "라인의 경영권이 일본 기업으로 넘어가면 디지털 '갑진국치'(甲辰國恥)로 불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또 "과거 박정희, 이명박, 박근혜 정부도 친일 정권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이 정도로 노골적이지는 않았다. 굴종도 이런 굴종이 없다"며 "친일 정권을 넘어 종일(從日), 숭일(崇日)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구글 출신인 이해민, 국립외교원장을 지낸 김준형 등 조국혁신당 당선인들은 네이버 본사가 있는 경기도 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 대통령은 강 건너 불구경할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대통령답게 당당하게 나서라"고 촉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