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한국도 인플레?… 글로벌 투자은행, 韓 소비자물가 2.5% 상향 조정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4-05-13 16:43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이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잇따라 상향 조정하고 있다. 연간 물가상승률이 2% 중반대에 이를 것이란 분석에 기준금리 인하 시점 전망도 미뤄지는 모양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주요 글로벌 IB 8곳이 제시한 한국의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지난달 말 기준 평균 2.5%로 집계됐다. 한 달 전과 비교해 0.1%포인트(p) 상승했다.
IB 8곳 중 5곳이 전망치를 높였다. JP모건과 노무라는 2.4%에서 2.6%로 0.2%p 상향 조정했고,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는 2.3%에서 2.4%로, 씨티는 2.5%에서 2.6%로, HSBC는 2.6%에서 2.7%로 각각 전망치를 높였다.

평균보다 낮은 전망치를 제시한 곳은 골드만삭스(2.4%)와 UBS(2.2%) 등 두 곳 뿐이었다. 바클레이즈는 기존 전망치인 2.7%를 유지했다.

다만, IB들의 평균 전망치는 지난 2월 22일 한은이 올해 연간 물가상승률 전망치로 제시한 2.6%보다는 0.1%p 낮은 수준이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지난달 12일 "유가가 다시 안정돼 물가상승률이 하반기 월평균 2.3% 정도까지 걸 것 같으면, 하반기에는 금리 인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지난달 농산물 가격과 유가 등 공급 측 불안 요인으로 인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은행이 지난 2일 물가상황점검회의에서 "유가 추이나 농산물 가격 강세 기간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언급한 것과 상통하는 분석이다.

물가상승률 전망치가 올라가면서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결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장에서 예상한 올해 하반기 중 금리 인하를 확신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올해 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2분기 금리 인하 시작에 대한 기대도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한편, IB들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높였다. 지난 1분기 실질 GDP 전분기 대비 성장률이 시장 전망치인 0.6~0.7%를 크게 웃도는 1.3%로 발표되면서다.

바클레이즈는 연간 성장률 전망치를 1.9%에서 2.7%로, 씨티는 2.0%에서 2.5%로, 골드만삭스는 2.3%에서 2.5%로, JP모건은 2.2%에서 2.8%로, 노무라는 1.9%에서 2.5%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IB 8곳의 GDP 성장률 평균 전망치는 2.1%에서 2.5%로 올랐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한국도 인플레?… 글로벌 투자은행, 韓 소비자물가 2.5% 상향 조정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