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원석 검찰총장, `사퇴 안 한다` 선긋고 불편한 기색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5-14 19:56
이원석 검찰총장, `사퇴 안 한다` 선긋고 불편한 기색
이원석 검찰총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청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원석 검찰총장이 검찰인사에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지난 13일 법무부가 전격 단행한 검찰인사에서 배제된 이 총장은 14일 대검찰청에 출근하면서 '남은 임기는 끝까지 소화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공직자로서, 검찰총장으로서 저에게 주어진 소명과 책무를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 총장의 임기는 오는 9월까지로 4개월 남았다. 이 총장은 "인사는 인사고 수사는 수사"라며 김건희 여사 고가 백 관련 수사 등을 원칙 대로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계기로 검찰과 대통령실·법무부 간 갈등이 표면화할 가능성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 총장은 인사에 대한 평가나 거취에 대한 직접적 언급을 삼가면서도 '7초 침묵'으로 심기가 편하지 않다는 점을 드러냈다.
당장 전면전은 피한 모양새지만,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수사 상황과 후속 중간 간부 인사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온다.

전날 법무부가 김 여사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지휘 라인을 전면 교체하고 총장의 '수족'인 대검 참모진도 대거 물갈이하자 법조계에서는 이 총장이 인사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었다.

이 총장은 인사 내용이나 과정에 대해서도 "제가 더 말씀드리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 총장은 이날 "인사는 인사이고 수사는 수사", "원칙대로 수사할 것"이라며 변함없이 검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이 총장이 원칙적인 입장을 강조함에 따라 인사 후폭풍이 당장 확산하는 상황은 피했지만, 향후 중간 간부 인사 등이 불씨가 될 가능성은 남아 있다. 이 총장도 이날 법무부와 견해차가 있다는 점은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검찰 인사가 사전에 충분히 조율됐느냐'는 질문에 답변하는 도중 심각한 표정으로 7초가량 말을 멈추고 침묵했다. 서울중앙지검 지휘 라인, 대검 참모진을 전면 물갈이하는 데 동의하지 않았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박성재 법무부 장관이 전날 퇴근길에 '인사를 총장과 협의했느냐'는 기자 질문에 "필요한 절차를 다 했다"고 답변한 것과 거리가 있다. 대검 내부에서는 "도대체 왜 이 시점에 인사를 했는지 모르겠다", 법무부에서는 "장관이 총장과 여러 차례 협의했다"는 말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 총장은 후속 인사 시점에 대해서도 "제가 알 수 없는 문제"라고 답했다. 이에 따라 고검 검사(차장·부장검사)급 중간 간부 인사 결과가 갈등의 분출 여부를 가를 변곡점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에서 김 여사 명품 가방 수사를 지휘하는 형사 1부장·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반부패수사2부장의 교체 여부, 공석이 된 1∼4차장 후임자 임명 등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