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人사이더] 尹 대통령 하나도 안 변했다는 박찬대… 근거는?

노희근 기자   hkr1224@
입력 2024-05-14 11:21
[人사이더] 尹 대통령 하나도 안 변했다는 박찬대… 근거는?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이창수 전주지검장이 보임된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두고 "검찰을 더 세게 틀어쥐고 '김건희 방탄'에 나서겠다는 신호탄"이라고 말했는데요. 박 원내대표는 "이창수 전주지검장은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진두지휘했던, 검찰 정권의 최일선에서 야당 탄압 선봉에 섰던 대표적인 친윤 라인"이라며 이같이 말했죠.


尹 장모 최은순씨 가석방 출소… 민심 무시한 일방통행

이창수 포함 검찰 고위 간부 인사는 김건희 방탄 신호탄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정국 최악으로 몰고갈 핵폭탄될것





박 원내대표는 "복역 중이던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 씨가 오늘 가석방으로 출소한다"며 "이 모든 상황은 대통령이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는 방증"이라고도 비판했는데요. 이어 "인사든 국정이든 대통령의 행보가 여전히 노골적"이라며 "총선 민심을 무시하고 본인이 하고 싶은 대로 당하겠다는 일방통행, 마이웨이 선언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되물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을 그만 만지작거리고 내려놓으라"며 "10번째 거부권 행사는 앞으로 이 정국을 최악으로 몰고 갈 핵폭탄이다. 온 국민을 적으로 돌리는 어리석은 선택은 정권 몰락으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지적했죠.



박 원내대표는 또 민생 경제난을 지적하며 "민생 회복 지원금은 가계소득을 늘리고 소비를 살릴 실질적인 방안"이라며 "소상공인 이자 부담 경감과 저금리 대환대출 확대, 전기요금을 비롯한 에너지 비용 지원 등 민생 회복 긴급 조치를 즉각 실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는데요.이어 "민생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추경 편성에 정부와 여당이 적극 나서기를 거듭 촉구한다"며 "정부 여당이 끝내 불응한다면 제1야당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