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학생인권과 교권 후퇴시킬 마음 추호도 없다"

김춘성 기자   kcs8@
입력 2024-05-14 14:52

14일 스승의 날 포상 전수식서 "교육공동체, 서로 존중하고 존경받는 관계로 나아가는 게 중요" 강조
"관점 차이 따른 의견 차이 교육가족과 토의해 수정 여지 있어"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학생인권과 교권 후퇴시킬 마음 추호도 없다"
사진제공=경기도교육청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최근 학생인권조례, 교권보호조례 논란과 관련 " 학생인권과 교권을 후퇴시킬 마음은 추호도 없다"고 밝혔다.


임태희 교육감은 14일 남부청사에서 진행된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에 참석 "해서는 안 될 것을 제외한 나머지는 자율의 바탕에서 할 수 있도록 바꾸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교육감은 "자율은 책임이 따르는 자유"라면서 "권리에 대한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안내하는 게 교육이 필요한 관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고 "보는 관점의 차이에 따라 균형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을 수 있는데 얼마든지 토론해도 좋다"며 "교육가족 담당자와 충분히 토의해서 안을 만들 수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부분을 통해 수정할 여지가 얼마든지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 취지는 현장의 당사자인 교사와 학생, 학부모 등 교육공동체가 서로 존중하고, 그를 바탕으로 선생님이 존경받는 분위기가 돼야 건강한 교육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수식에는 수상자 가족, 도교육청 관계자 등이 참석 수상을 함께 축하했는데,올해 수상 인원은 홍조근정훈장 1명, 녹조근정훈장 1명, 근정포장 3명, 대통령 표창 18명, 국무총리 표창 25명,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 610명, 교육감 표창 726명 등 총 1384명이다.

임 교육감은 "교육공동체가 서로 존중하고 존경받는 관계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난해 그런 상황을 겪고, 뭔가 변화가 있고, 교훈이 있어 한 시대가 발전적으로 나아가는 기반과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