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독도방문 조국, 日정부 "독도 일본영토" 도발성명 유발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4-05-14 14:42
독도방문 조국, 日정부 "독도 일본영토" 도발성명 유발
독도 방문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가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도록 행정지도를 내린 것에 대해 일본 언론이 한국 내 반일 감정을 보도하는 등 한국 반응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라인사태에 항의하기 위해 독도를 방문한 것을 두고는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이 "(독도는)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영토"라는 성명을 내게 만들었다. 이에 따라 조 대표의 독도 방문은 엄연한 우리 영토 독도에 대한 일본의 소란을 유발했다는 국내 비판여론도 일고 있다.


도쿄신문은 14일 라인야후 사태에 대해 "한국 언론이 일제히 비판적인 보도를 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이 만든 서비스가 일본에 '강탈당한다'고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페이스북에 행정지도를 지휘한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총무상이 조선통감부 초대 통감이었던 이토 히로부미의 후손이라는 보도를 인용하면서 "대한민국 사이버영토 라인 침탈"이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윤석열 정부의 대응이 소극적이었다고 비판한 내용도 전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라인야후 사태에 항의하기 위해 전날 독도를 방문한 것을 소개하기도 했다.

다른 진보 성향 마이니치신문도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윤 정부에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주장하고 라인을 빼앗으려는 일본에 분명히 경고하라'고 호소했다"고 보도하면서도 "한국에서는 라인 사태와 관련해 '보안 문제와 자본은 관계가 없다'는 견해가 다수"라고 소개했다.



보수 성향 산케이신문도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대일 관계를 중시하는 윤석열 정권을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가 압력을 가했다고 전해지며 한국 여론의 반발이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최대 보수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일본 외무성이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전했으며, 진보 성향 아사히신문도 조 대표가 독도를 방문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함께 라인야후 사태를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조 대표의 독도 방문 관련 질문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영토와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하에 의연하게 대응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