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용태, 尹 검찰 인사에 "국민들 속았다는 느낌 받기에 충분"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5-15 19:28
김용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고위급 인사를 단행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 기자회견 후 이뤄진 것이어서 국민들께서도 속았다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해 보였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관련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는 "공정하고 엄정하게 잘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번 인사로 김 여사 의혹 관련 검찰 수사 라인이 교체되면서 해당 발언의 진정성에 훼손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국민의 역린이 무섭다는 것을 인지하고 눈치 좀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검에 저희가 명분을 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고, 이에 대해서도 정부와 여당도 인지해야 한다"며 "어쨌든 인사가 났으니 국민적인 우려가 없이 공정한 법의 집행, 공정한 수사가 될 수 있다라는 것을 수사로서 보여드려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검찰의 김 여사 소환조사 여부에 대해선 "판단은 수사기관이 하겠지만, 수사기관에서 어떤 판단이 선다면 대통령실도 적극 협조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것이 국민들이 바라고 있는 이 시대의 공정한 법의 집행이라고 생각한다"고 규정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의 '채상병 특검법' 관철 방침과 관련해선 "본질은 대통령 탄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 의도를 민주당이 숨기고 있지 않다"며 "총선 민의는 대통령 견제이지 정권 타도가 아니라는 점을 민주당이 아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김용태, 尹 검찰 인사에 "국민들 속았다는 느낌 받기에 충분"
김용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