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안철수, 홍준표 상남자 발언 직격 "女 보호가 도리?…그런 생각이면 공직 관둬야"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4-05-16 11:03
안철수, 홍준표 상남자 발언 직격 "女 보호가 도리?…그런 생각이면 공직 관둬야"
홍준표 대구시장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홍준표 대구시장의 '상남자'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며 "만약 그렇게 생각한다면 공직을 그만둬야 한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홍 시장이 SNS에 '자기 여자를 지키는 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다'는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그건 민간인의 이야기다. 국민들을 위한 의무가 있는 공직자에게 그런 말을 하는 건 굉장히 부적절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렇게 생각한다면 본인이 공직자를 그만둬야 한다"고 했다.



홍 시장은 지난 14일 정부의 검찰 고위급 인사를 두고 야권에서 '김건희 여사 수사 방탄용'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SNS에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느냐"라고 썼다.
진행자가 "그럼 홍준표 시장은 왜 이런 말을 했을까"라고 하자 안 의원은 "글쎄요. 하도 왔다 갔다 하는 말을 많이 해 해석하기가 굉장히 곤혹스럽다"라고 했다.

홍 시장 발언의 발단이 된 검찰 수뇌부 인사에 대해서는 "오얏나무에서는 갓끈도 고쳐 매지 마라, 이런 말이 있는데 이번 일이 그런 일 아닌가 한다"며 "국민들께서 오해할 수 있는 그런 일들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안 의원은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