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축구여신` 곽민선 아나운서, 얼굴에 축포 맞았다…"시력 손상 심각"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4-05-16 21:53
`축구여신` 곽민선 아나운서, 얼굴에 축포 맞았다…"시력 손상 심각"
곽민선 아나운서.<곽민선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 아나운서 곽민선(32)씨가 최근 행사를 진행하던 중 축포에 맞아 심각한 부상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곽민선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16일 "곽민선이 최근 행사에서 축포에 맞아 부상을 당했다"며 "시력 손상이 심각한 상태"라고 밝혔다.
곽 씨는 지난 12일 대전 유성구 e스포츠경기장에서 열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PMPS) 2024' 행사를 진행하다 무대 에어샷 축포를 맞아 쓰러졌다.



그는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고 왼쪽 얼굴 찰과상과 시력 손상으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재 퇴원해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곽 씨의 소속사 측은 "왼쪽 눈과 왼쪽 얼굴 전반의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상태가 좋지 않다.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6년 머니투데이방송(MTN) 아나운서로 방송을 시작한 곽 아나운서는 2019년 스포티비 게임즈 아나운서로 입사해 피파 온라인4, 배틀그라운드, 스타크래프트 등 e스포츠 분야에서 활약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