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속보] 푸틴, 베이징 도착 中 국빈방문 시작…시진핑과 정상회담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5-16 06:21
[속보] 푸틴, 베이징 도착 中 국빈방문 시작…시진핑과 정상회담
푸틴과 시진핑[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권 5기를 시작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최대 우방국 중국에 도착해 이틀에 걸친 국빈 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푸틴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이날 새벽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앞서 러시아 크렘린궁은 작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연임 시작 후 첫 해외 방문지로 러시아를 선택한 것을 거론하며 이번 푸틴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답방 성격이라고 의미를 부여한 바 있다. 두 정상은 작년 3월(모스크바)과 10월(베이징) 회동을 포함해 지금까지 40차례 넘게 만나면서 끈끈한 관계를 이어왔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 담당 보좌관은 15일 "양국 외교 협력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첫날인 16일 늦은 시각 열리는 비공식 회담에서 다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우크라이나 문제가 주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실질적으로는 러시아와 정치·경제적 밀착을 강화했지만 직접 개입엔 공식적으로 거리를 두면서 외교적으로 중재자 역할을 자임해왔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16일 수교 75주년 기념 공연이 끝난 뒤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이 공원을 산책하고 차를 마시며 약 45분간 비공식 대화를 나눌 예정이며 이후 양측 대표단이 참석하는 비공식 만찬이 열린다고 설명했다.

만찬은 러시아 국방장관으로 지명된 안드레이 벨로우소프와 국가안보회의 서기로 새로 임명된 세르게이 쇼이구 전 국방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대행,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 대행이 배석하는 '1+4' 형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에서는 안보라인 수장인 차이치 중국공산당 중앙서기처 서기와 왕이 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 둥쥔 국방부장, 란포안 재정부장 등이 참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우샤코프 보좌관 설명에 따르면 양국은 우크라이나 문제 외에도 중동, 중앙·동남아시아, 아시아태평양 지역 상황을 정상회담 의제로 정했고 옛 소련권 경제협력체인 유라시아경제연합(EAEU)과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의 연결, 유엔 등 국제기구와 브릭스(BRICS) 내 양국 협력, 서방 진영의 제재 속에 러시아의 '숨통'을 틔워준 에너지 협력 등에 관해서도 논의한다.

이번 방문은 공교롭게 미국이 중국산 전기차, 배터리 등에 '폭탄 관세'를 부과한 직후 이뤄지는 만큼 양국은 미국에 대응하는 '전선'을 더욱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회담 후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은 공동 성명 등 여러 건의 문서에 서명하고 수교 75주년 기념식과 양국 문화의 해 개막식에도 참석한다.

또 푸틴 대통령은 '중국 2인자'인 리창 국무원 총리와도 만나 양국의 무역, 경제, 인도주의 분야 협력을 논의한다고 크렘린궁은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14일 브리핑에서 자세한 설명을 생략한 채 "두 정상은 수교 75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 제반 분야 협력과 국제·지역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만 밝혔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이 이번 방중 기간 베이징과 하얼빈 등 2개 도시를 방문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