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신임 중앙지검장, 김여사 수사에 "지장없도록 모든 조치"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5-16 08:54
신임 중앙지검장, 김여사 수사에 "지장없도록 모든 조치"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16일 김건희 여사 수사에 대해 "수사에 지장이 없도록 모든 조치를 취할 생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중앙지검 청사로 처음 출근하면서 "인사와 관계 없이 저희가 해야 할 일은 법과 원칙에 따라서 제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여사 소환 여부와 관련해선 "구체적인 부분을 말씀드리긴 지금 단계에서 어렵지만 업무를 최대한 빨리 파악해서 필요한 조치를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사에 대해 신속 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서는 "총장님과 잘 협의해서 사건의 실체와 경중에 맞는 올바른 판단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번 인사에서 '총장 패싱' 논란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공직자로서 검찰 인사에 대해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지만, 총장님과는 수시로 모든 사안에서 그동안 잘 협의해오고 있었다"며 "인사에 대해서 총장님과 의견 나눈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야권에서 자신을 '친윤(친윤석열) 검사'라고 비판하는 데 대해선 "정치권에서 쓰는 용어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며 "중앙지검에 23년 전에 초임 검사로 부임했고, 23년 동안 검사 생활을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다"고 반박했다.

전주지검장 시절 지휘했던 문재인 전 대통령 전 사위의 항공사 타이이스타젯 특혜 취업 의혹 사건의 중앙지검 이송 가능성과 관련해선 "관측 기사가 난 건 봤는데 그 문제는 제가 혼자 결정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며 "인사와 관계 없이 누가 맡더라도 제대로 수사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 등의 처분 계획에 대해선 "어떤 사건이든지 오직 증거와 법리에 따라서 좌고우면하지 않고 사건의 실체와 경중에 맞게 합리적인 결론을 신속히 내리겠다"고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