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정용진 `비상경영` 통했나…이마트 1분기 영업익, 전년比 245%↑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4-05-16 14:16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이 최근 강도높게 경영에 몰입하고 있는 가운데 이마트의 1분기 실적이 지난해 대비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 대외활동도 최대한 자제하면서 계열사 사업을 챙긴 것이 효과를 거둔 모습이다.


이마트는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1분기 순매출액 7조2067억원, 영업이익 471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1%, 영업이익 245% 증가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 4조2030억원, 영업이익 932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매출은 2.3%, 영업이익은 44.9% 늘었다.

회사측은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방문 고객수를 늘린 것이 실적 개선의 주요인으로 꼽힌다고 분석했다. 이마트는 올해 들어 고객이 꼭 필요한 상품을 상시 최저가 수준으로 제공하는 '가격파괴 선언'을 시행한 바 있다.

이에따라 이마트 방문 고객 수는 1분기 83만명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2.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의 경우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매출이 11.9% 증가했고, 방문 고객수 또한 7.5% 늘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 74억원에서 올해 306억원으로 313% 증가했다.



SCK컴퍼니(스타벅스)는 지속적인 신규점 출점 효과와 국제 원두가격 하락, 폐기 감축 등 원가 개선 노력에 힘입어 전년 대비 122억 원 늘어난 327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스타필드 주요 매장의 매출 실적 호조에 따라 지난해 동기 대비 93억 원 증가한 122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이 외 SSG닷컴(쓱닷컴)은 세전·이자지급전이익 기준 지난해 대비 35억원 증가한 54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오프라인 3사 기능 통합 시너지가 본격화되고 있고, 온라인 사업은 수익성 중심의 상품 강화와 물류비 효율화 등 체질 개선을 이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마트 만의 소싱 노하우를 바탕으로 오프라인 점포의 가격 경쟁력을 공고히 하고 다양한온·오프라인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며 견조한 성장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회장은 지난 3월 회장 승진 이후 대외활동을 최대한 자제하면서 계열사 사업을 챙기는 등 수익성 개선에 사활을 걸고 있다. 계열사 대표와의 일대일 회의는 물론 재무, 영업, 물류 등 현안별로 관련 계열사 임원을 소집해 토론하는 그룹 회의도 이어오고 있으며, 장시간 회의가 하루 2~3개씩 겹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정용진 `비상경영` 통했나…이마트 1분기 영업익, 전년比 245%↑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 신세계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