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교통안전공단·중부대, 미래 모빌리티 인재 양성 맞손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5-16 14:40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14일 경북 김천시 본사에서 중부대와 미래 모빌리티 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두 기관의 기술 교류를 통해 자율주행차, 전기차,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 인재를 키우자는 취지다. 연구 활성화 및 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과제 수행 협력 목적도 포함됐다.
이를 위해 미래 모빌리티, 교통안전 등을 위한 심화 커리큘럼을 마련하는 등 전문가를 양성할 수 있는 교육 체계를 만들 방침이다. 공단은 강의 내용 구성 지원과 직원 대상 교육생 모집을, 중부대는 석·박사 과정 설계와 전반적인 학습 과정 관리를 맡게 된다.

이날 협약식엔 공단 권용복 이사장과 오태석 자동차검사본부장, 중부대 이정열 총장 등이 참석했다. 권 이사장은 "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급격히 변화하는 모빌리티 산업 안전성 확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교통안전공단·중부대, 미래 모빌리티 인재 양성 맞손
권용복(왼쪽)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과 이정열 중부대 총장이 지난 14일 미래 모빌리티 핵심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