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재개발·재건축 추진현황 6개월마다 공개한다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4-05-16 07:15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추진 현황을 6개월마다 상세히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이날 '정비사업 정보몽땅' 홈페이지에 각종 정비사업 추진현황을 게시했다. 앞으로 6개월마다 새로운 현황을 알릴 예정이다.
시는 현재 반기별로 아파트 입주 물량을 공개하고 있는데, 재개발·재건축 추진 현황도 공개해 정비사업을 투명하게 관리하자는 취지다.

공개 대상은 도시정비법에 따른 재개발·재건축 사업과 소규모정비법에 따른 가로주택·자율주택 및 소규모 재건축사업의 구역별·자치구별·단계별 추진 현황이다.

올해 3월 기준 서울시내 정비사업 추진구역은 재개발 247구역, 재건축 165구역, 소규모 정비사업 278구역 등 총 690구역이다. 자치구별로는 성북구 51구역, 서초구 47구역 등이 가장 많다. 소규모 정비사업은 성북구 29구역, 중랑구 27구역 등의 순이다.



재개발·재건축사업은 신규 구역지정 현황과 관리처분인가 이후 준공 이전 단계의 사업추진 현황을 공개한다. 이를 위해 시와 자치구간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상시 모니터링 체계에 돌입할 계획이다. 지연 없이 각종 공사가 정상적으로 추진되게 하기 위한 조치다.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신규 구역지정된 정비사업은 총 30구역으로 이중 쌍문3구역, 방화2구역 등 9개소는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지정됐다.

현재 관리처분인가가 완료된 구역은 126구역이다. 이중 공사 중인 67구역에 대해 사업 지연없이 정상 추진이 될 수 있도록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관리처분인가 후 착공이전 구역은 59개소다.

김장수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정비사업 진행 현황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지연 사업장은 신속한 문제해결을 위한 코디네이터를 파견하는 등 원활한 주택공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개발·재건축 추진현황 6개월마다 공개한다
재건축을 추진 중인 여의도 대교아파트 외벽에 붙은 삼성물산-롯데건설의 대형 현수막. <여의도 대교아파트 재건축 조합 제공>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