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갈 곳 잃은 돈, 단기자금에 쏠렸다…3월 통화량 64.2조 증가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4-05-16 12:00

한은 '3월 통화 및 유동성'


갈 곳 잃은 돈, 단기자금에 쏠렸다…3월 통화량 64.2조 증가
사진 연합뉴스.

지난 3월 시중에 풀린 돈이 10개월 연속 늘었다. 금리 인하 시점에 대한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투자대기자금이 늘어나면서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에만 18조6000억원이 쏠렸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3월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지난 3월 평균 광의 통화량(M2 기준·평잔)은 3994조원으로 전월보다 64조2000억원(1.6%) 늘었다. 지난해 6월 이후 10개월째 증가세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MMF, 2년 미만 정기 예금·적금, 수익증권, 양도성예금증서(CD), 환매조건부채권(RP), 2년 미만 금융채, 2년 미만 금전신탁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금융상품 별로는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과 정기예·적금이 각각 18조6000억원, 12조9000억원 불었다. 머니마켓펀드(MMF)와 수익증권도 각각 10조7000억원, 9조2000억원 늘었다. 반면 시장형상품에선 4조9000억원이 빠져나갔다.



한은 관계자는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은 휴일로 인한 결제 이연, 투자대기자금 유입 등으로 증가했다"며 "정기예적금은 은행의 투자대기자금 유치노력으로 자금이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MMF는 국고 여유자금, 청약증거금 등이 유입되며 증가했고, 수익증권은 국내외 주가 상승 기대로 주식형펀드가 늘며 증가한 반면 시장형상품은 양도성예금증서를 중심으로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주체별로 보면 정기예적금을 중심으로 가계·비영리단체에서 35조6000억원 늘었다. 기업은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을 중심으로 7조5000억원 증가했다. 반면 기타금융기관은 정기예적금 중심으로 6000억원 줄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