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서양원 전 매일경제신문 대표 별세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4-05-20 18:36
서양원 전 매일경제신문 대표 별세
서양원 매일경제신문 고문 [매일경제신문 제공]

매일경제신문 제25대 편집국장과 대표이사를 역임한 서양원(徐洋遠) 매일경제신문 고문이 20일 오후 2시께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매일경제신문이 밝혔다. 59세.


1965년 전남 장성생인 고인은 광주 살레시오고,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연세대 대학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1년 매일경제신문 기자로 입사해 국제부장·금융부장·경제부장·산업부장을 거쳐 2016∼2018년 편집국장으로 일했다. 이후 이사·상무이사·전무이사를 거쳐 2021년 12월∼2023년 8월 대표이사 전무를 맡았다. 2021년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의 제24대 회장, 2021∼2023년 한국언론진흥재단 비상임이사로도 활동했다. '남북경협 이렇게 풀자'(공저), '경제기사는 돈이다'(공저) 등 저서를 남겼다.



유족은 부인 이언아(한아세안센터 부장)씨와 딸 서수영(삼성물산 패션부문)씨, 아들 서승현(승현속기사무소 대표)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고, 매일경제 사우회장으로 장례를 치른다. 발인은 23일 오전 9시. (02)3010-2000.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