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형수와 연인 된 바이든의 차남, 법정 선다…맏며느리, 증인 나오나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6-03 18:31

WP, 차남 '불법 총기 소지' 불거진 2018년 상황 소개
"바이든 대토영 가족의 고통스러운 가족 드라마"
"사적인 내용이 대선 쟁점 될 수도"


형수와 연인 된 바이든의 차남, 법정 선다…맏며느리, 증인 나오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 [AP=연합뉴스]

미국 대통령 선거를 5개월 가량 앞둔 시점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복잡한 가족사가 주목받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이 불법 총기 소지 혐의로 기소돼 오는 3일(현지시간) 첫 재판을 받게 되면서다. 헌터와 연인 사이가 된 첫째 며느리 할리 바이든이 헌터의 불법 총기 소지 적발 과정에 깊이 관여한 증인으로 법정에 설 가능성이 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일 법원 기록과 경찰 보고서, 당사자 회고록 등을 바탕으로 이 사건에 할리가 어떻게 관여하게 됐는지를 상세히 보도했다.
할리는 델라웨어주 법무장관을 지낸 바이든 대통령의 장남 고(故) 보 바이든의 아내였다. 보는 뇌종양으로 투병하다 지난 2015년 5월 46세의 나이로 숨졌고, 할리는 미망인이 됐다.

보의 사망 이후 형수와 시동생인 할리와 헌터는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헌터는 형이 숨진 뒤 5개월 후 부인인 케이틀린과 별거에 들어가면서 할리와 교제를 시작했다.

문제의 불법 총기 소지 사건은 2018년 발생했다. 마약 중독자였던 헌터는 그해 10월 12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총기 상점에서 총기를 구매하면서, 작성하는 연방 서류에 마약 투약 사실이 없다고 허위 사실을 적은 뒤 권총을 구입했다.

당시 헌터와 동거 중이던 할리는 같은 달 23일 오전 헌터의 픽업트럭에서 이 권총을 발견했고, 인근 식료품점 쓰레기통에 갖다 버렸다.

이를 알게 된 헌터는 화를 내며 할리에게 버린 권총을 다시 찾아오라 했지만, 이미 권총은 없어진 상태였다. 이를 찾기 위해 경찰이 출동하게 된다.


결국 헌터는 지난해 9월 불법 총기 소지 혐의로 데이비드 웨이스 연방 특별검사에 의해 기소됐다. 현직 대통령의 자녀가 기소된 것은 미국 역사상 처음이다.

WP는 할리가 권총을 버린 뒤 헌터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을 전하면서 "연방 검찰이 해당 사건의 일환으로 (재판부에) 제출한 문자메시지는 바이든 대통령의 장남 보가 사망한 뒤 펼쳐진 바이든 가족의 고통스러운 드라마를 반영하고 있다"고 했다.

할리 뿐만 아니라 헌터의 전처 케이틀린 역시 검찰 측 증인 명단에 올랐다.

미 대선을 5개월 남짓 남긴 시점에서 헌터가 기소되면서 '성추행 입막음 돈' 의혹 사건으로 유죄 평결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공격 수위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헌터는 2016∼2019년 140만 달러(약 18억3000만원)의 세금을 납부하지 않은 혐의(탈세)로도 기소된 상태다.

WP는 "검찰이 할리뿐 아니라 헌터의 과거 여성들을 심문하고 개인 문자 메시지를 증거로 공개할 준비를 하는 가운데 이 재판은 매우 사적인 문제를 대선 캠페인의 쟁점으로 만들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