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우크라에 F-16 지원하는 네덜란드, `러 본토 공격` 허용할 듯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6-03 20:05
우크라에 F-16 지원하는 네덜란드, `러 본토 공격` 허용할 듯
F-16 전투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EPA=연합뉴스]

네덜란드가 우크라이나에 F-16 전투기 24대를 지원하면서, 이 전투기로 러시아 내부를 공격하는 데 별다른 제한을 두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카샤 올롱그렌 네덜란드 국방장관은 3일(현지시간) 보도된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려는 미국산 F-16 전투기 사용과 관련해 이른바 '벨기에식 사용 제한'이 없다고 말했다.
벨기에는 앞서 자국이 전달할 F-16 물량에 대해 러시아 영공 비행을 해선 안 된다는 제한을 뒀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올롱그렌 장관은 "우크라이나가 국제법을 준수하고 유엔 헌장에 명시된 대로만 자위권을 행사하면 된다"면서 "이는 그들(우크라이나)이 정당방위 차원에서 타격해야 하는 군사적 목표물을 공격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지난 28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국방장관회의에서도 "네덜란드가 우크라이나 전달 무기에 대해 어떠한 제한도 두지 않는다"며 "(우리와) 다른 입장을 가진 국가들도 이를 바꾸기를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올롱그렌 장관은 네덜란드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에도 우크라이나 지원과 관련한 이같은 입장이 계속 유지되기 바란다는 희망을 내비쳤다. 그는 새 정부가 들어서면 장관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올롱그렌 장관은 "새 정부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계속될 것이며,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을 가치 있게 여긴다는 점을 봤다"고 주장했다.

네덜란드는 작년 조기 총선 결과에 따라 극우 자유당(PVV) 주도로 새 연립정부가 구성돼 이달 말에 공식 출범한다.

헤이르트 빌더르스 자유당 대표는 우크라이나 지원 문제와 관련해 추가로 군사지원을 할 의향이 있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