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속보] 멕시코 첫 여성 대통령 탄생…`마초 사회` 200년만에 깼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03 15:05

집권좌파 셰인바움, 현 대통령 후광 업고 압승…출구조사서 56∼58% 과반득표


[속보] 멕시코 첫 여성 대통령 탄생…`마초 사회` 200년만에 깼다
멕시코 좌파 집권당의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대선 후보가 2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한 투표소 앞에서 기표 잉크 묻은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멕시코시티 AP=연합뉴스]

인구 1억 3000만명의 멕시코에서 헌정사상 처음으로 여성 대통령이 탄생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멕시코 선거관리위원회(INE)는 대선의 '퀵 카운트(표본개표)' 결과 집권좌파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의 클라우디아 셰인바움 후보가 승리했다고 발표했다. 표본 개표 결과 좌파 집권당 국가재생운동(MORENA) 소속 클라우디아 셰인바움(61)은 58.3~60.7%의 득표율로 승리를 확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오차 범위는 ±1.5%다.
AFP통신도 여론조사 기관 엔콜(Enkoll)의 출구조사 결과를 인용, 셰인바움 후보가 약 58%의 득표율로 29%에 그친 갈베스 후보를 크게 앞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셰인바움은 멕시코에서 1824년 연방정부 수립을 규정한 헌법 제정 후 첫 여성 대통령에 오르게 됐다. 멕시코는 가부장적 '마초 문화권'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국가로 첫 여성 대통령의 탄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엘우니베르살을 비롯한 현지 매체는 미국 보다 멕시코가 더 빨리 여성 대통령을 선출했다며, 이번 대선이 역사적인 선거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멕시코에서 이번 대선은 현지 언론과 정치 평론가들 사이에서 '승부의 추가 일찍 기울었다'는 관측이 나올 정도로 여당 지지세 결집이 확연했다.

여당인 모레나 창당 멤버인 셰인바움 후보는 출마 전까지 수도 멕시코시티 시장(2018∼2023년)을 지낸 엘리트 정치인이다.



리투아니아·불가리아 유대계 혈통인 과학자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멕시코국립자치대(UNAM·우남)에서 물리학과 공학을 공부했다. 그는 1995년 우남 에너지공학 박사과정에 입학해 학위를 받은 첫 여성이기도 하다.
에너지 산업 및 기후 분야 전공인 셰인바움 후보는 2000년 멕시코시티 환경부 장관으로 임명되면서 처음 정치권에 발을 들였다. 그를 장관에 임명한 건 당시 멕시코시티 시장이었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70) 현 대통령이다.

셰인바움 후보는 2006년까지 시 장관을 지내며 이름을 알린 데 이어 2011년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모레나를 창당할 때도 함께했다. 이후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2018년에 멕시코시티 시장에 당선되면서 영향력을 크게 확대했다. 그는 온건한 이민 정책 추진, 친환경 에너지 전환 가속, 공기업 강화 등 로페스 오브라도르 현 정부 정책을 대부분 계승·발전시키겠다고 공약했다.

셰인바움 당선인은 오는 10월 1일 대통령에 취임한다. 임기는 2030년까지 6년이다.

이번 멕시코 대선 결과로 인해 중남미 온건좌파 정부 물결(핑크 타이드)이 다시 탄력을 붙으며 중남미 정치외교 지형이 영향을 받을지도 주목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