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풀어달라 호소했지만…" 이스라엘 노인 인질 모두 숨졌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04 06:51
"풀어달라 호소했지만…" 이스라엘 노인 인질 모두 숨졌다
작년 12월 하마스가 공개한 영상 속 이스라엘 노인 인질들. 이들은 6개월 만에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엑스(X·옛 트위터) 캡처]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억류 중인 이스라엘인 인질 4명이 추가로 사망한 사실이 확인됐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다니엘 하가리 이스라엘군 수석대변인은 아미람 쿠퍼, 요람 메츠거, 하임 페리, 나다브 포플웰 등 자국 인질 4명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이들의 정확한 사인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지난달 하마스는 포플웰이 이스라엘군 공습에 다쳐 숨졌다고 주장한 바 있다고 AP는 전했다. 하가리 대변인은 자세한 설명 없이 "모든 경우의 수를 확인 중"이라며 "의문점이 많다"라고만 언급했다.

포플웰을 제외한 쿠퍼, 메츠거, 페리 등 3명은 지난해 12월 하마스의 군사조직 알카삼 여단이 공개한 영상에 등장했던 80대 노인들이다.

당시 영상에서 페리는 히브리어로 지병을 앓는 노인들과 함께 붙잡혀 열악한 환경을 견디고 있다며 "왜 우리가 이곳에 이렇게 버려져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페리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우리를 여기서 풀어줘야 한다"며 "우리는 이스라엘군 공습의 직접적인 피해자가 되는 걸 원하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당시 하가리 대변인은 이 영상을 두고 "이는 치료를 요하는 노인과 무고한 시민을 대하는 하마스의 잔혹성을 드러낸 것"이라며 하마스를 맹비난했었다.


하마스는 작년 10월 7일 이스라엘을 기습하면서 이스라엘인 250명을 붙잡아 끌고 갔으며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같은 해 11월 일주일간의 휴전 기간에 풀려났다.

한편 미국 정부는 이날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한 이스라엘의 3단계 휴전안에 합의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카타르의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군주(에미르)와 통화에서 "완전한 정전과 가자지구 주민들을 위한 구호를 막는 유일한 장애물은 이제 하마스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백악관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하마스에 제시한 조건을 이행할 준비가 됐으며, 미국이 이집트와 카타르와 함께 전체 합의의 완전한 이행을 보장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