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천안문 시위 35주년… 中, 성루 폐쇄하고 SNS 사진교체 금지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6-04 19:55
중국 톈안먼 민주화 시위가 4일로 35주년을 맞은 가운데 중국과 홍콩에서 삼엄한 경계가 펼쳐졌다. 중국은 톈안먼 광장에 대한 진입을 전면 통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톈안먼 광장을 내려다볼 수 있는 톈안먼 성루 방문 예약 공식 사이트에는 이날 하루 동안 성루를 폐쇄한다는 공지가 떴다.톈안먼 광장으로 이어지는 장안가의 도로는 전날 저녁부터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의 입장이 막혔다.
로이터는 "팔에 붉은 완장을 두른 은퇴자들로 이뤄진 소규모 '안정 유지 자원봉사자'들이 지난주부터 베이징에서 이웃들을 감시하고 있다"며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기의 관행인 육교 위 경비원 배치도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어 "이날 위챗과 더우인 등 중국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은 자신의 프로필 사진을 교체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과거 일부 이용자들은 6월 4일 즈음에 촛불 같은 상징적 이미지 등으로 프로필 사진과 이름을 바꿨었다"고 덧붙였다.

톈안먼 시위 희생자 유가족 모임인 '톈안먼 어머니회'는 이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35년이 흘렀고 당국은 여전히 침묵하고 있다. 인터넷에서 볼 수 있는 것은 그 비극적 사건이 1989년 학생 운동에 의해 야기됐다고 쓴 '중국 공산당의 축약사'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홍콩에서도 홍콩판 국가보안법이 시행된 후 처음으로 맞는 톈안먼 시위 기념일을 맞아 경찰 감시가 더욱 강화됐다.

홍콩프리프레스(HKFP)에 따르면 전날 밤 9시30분께 홍콩 번화가 코즈웨이베이에서 행위 예술가 산무 천이 허공에 대고 손가락으로 '8964'를 한자로 쓰자마자 그를 지켜보던 30여명의 경찰관이 곧바로 그를 연행해갔다. '8964'는 중국 당국이 톈안먼 시위를 유혈 진압한 1989년 6월 4일을 뜻한다.


HKFP는 "홍콩 경찰은 지난주 처음으로 새로운 보안법을 거론하며 소셜미디어를 통해 중국과 홍콩 당국에 대한 증오를 선동한 혐의로 7명을 체포한 데 이어 전날 8번째 체포를 단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1990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6월4일 저녁이면 톈안먼 시위 희생자를 추모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가 열렸던 홍콩 빅토리아파크 인근에는 경찰이 대거 배치됐고, 코즈웨이베이 등 번화가에서 경찰 장갑차가 목격되는 등 경계가 강화됐다고 덧붙였다.

천주교 홍콩 교구는 3년 연속 톈안먼 추모 미사를 열지 않는다. 앞서 천주교 홍콩 교구는 30여년 간 톈안먼 희생자 추모 미사를 개최해왔다. 2021년에는 홍콩 7개 성당에서 추모 미사가 열렸다. 그러나 홍콩 교구는 2022년 중국이 제정한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거론하며 처음으로 예정됐던 추모 미사를 취소했고, 작년에도 미사를 열지 않았다.

홍콩에서는 2020년 6월 중국이 제정한 국가보안법이 시행된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홍콩 당국이 자체 제정한 별도의 국가보안법이 추가로 시행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천안문 시위 35주년… 中, 성루 폐쇄하고 SNS 사진교체 금지
톈안먼 민주화 시위 35주년을 하루 앞두고 지난 3일 저녁 홍콩 코즈웨이베이에서 예술가 산무 천이 허공에 1989년 6월 4일을 뜻하는 '8964'를 한자로 쓰고 있다. 그는 곧바로 경찰에 연행됐다. AP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