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북한 핵탄두 50기 보유, 1년만 10기 증가 추정…세계 9위"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4-06-05 19:51

"세계 핵탄두는 400기 감소한 1만2120기…러시아·미국·중국 순"


"북한 핵탄두 50기 보유, 1년만 10기 증가 추정…세계 9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핵무기 연구 부문 과학자, 기술자들을 만나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김 제1위원장의 지도 모습으로, 아래쪽에 소형화된 핵탄두 모형으로 추정되는 은색 원형 물체가 보인다. [연합뉴스]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 수가 1년 만에 10기 늘어나 50기가 됐다는 일본 연구소 추산치가 나왔다.


일본 나가사키대 핵무기폐기연구센터(RECNA)는 5일 공개한 2024년판 '세계의 핵탄두 데이터'에서 이달 1일 기준 북한의 핵탄두 수를 50기로 추정했다.
이는 2018년과 비교하면 35기 많고, 지난해보다도 10기 증가한 것이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핵탄두 수는 작년보다 400기 적은 1만2120기로 집계됐다.

연구소는 미국, 러시아, 중국, 프랑스, 영국,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북한 등 9개국이 핵탄두를 보유했다고 밝혔다.

핵탄두 보유량 순위에서 러시아가 5580기로 1위, 미국이 5044기로 2위였다.



이어 중국(500기), 프랑스(290기), 영국(225기), 인도·파키스탄(각 170기), 이스라엘(90기), 북한(50기) 순이었다.
러시아 보유 핵탄두 중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지상 배치 핵탄두는 1684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해양 배치 핵탄두는 1776기, 폭격기 등 항공기 핵탄두 920기, 퇴역·해체 대기 탄두는 1200기였다.

미국은 각각 항목이 800기, 1920기, 988기, 1336기였다.

교도통신은 "핵 대국인 미국과 러시아는 핵탄두 수가 감소했지만, 북한·중국·인도는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조사를 담당한 나카무라 게이코 교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공격 등으로 핵무기 사용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핵무기 확대 위험성에 경종을 울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북한 핵탄두 50기 보유, 1년만 10기 증가 추정…세계 9위"
[RECNA 홈페이지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