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성적인 것으로 비춰지기 싫어요"…미인대회 거절한 캄보디아 미녀의 정체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4-06-05 11:30
"성적인 것으로 비춰지기 싫어요"…미인대회 거절한 캄보디아 미녀의 정체
소케아 킴랑.<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 캡처>

캄보디아 고전 무용수이자 인플루언서가 캄보디아 전통춤인 압사라 댄스 공연으로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아 화제다.


5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콘 안트로도 알려진 소케아 킴랑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태어나 전통 춤 압사라를 배우며 자랐으며 현재 크메르 문화를 홍보하고 있다.
압사라는 캄보디아 왕실에서 시작된 전통 춤으로 매혹적인 손동작이 특징이다. 물의 요정 또는 천상의 정령을 의미하는 아스파라의 1500여 가지 손짓과 손가락 동작, 무용수들의 복잡하고 느리고 우아한 동작은 구름을 타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여신의 모습을 표현하는 것이다. 느리면서 섬세한 춤 동작은 우아한 전통 음악에 맞춰 진행되는데, 섬세하게 움직이는 손가락과 몸 동작들에 제각기 깊은 뜻이 담겨 있다.

올해 24세인 킴랑은 자신의 예술을 마스터하기 위해 10년간 엄격한 훈련을 받았다.



캄보디아 미술 중등학교를 졸업한 그는 그곳에서 전통 크메르 무용을 배운 후 국립 경영 대학에서 경영학 학사 학위를 취득했다.
킴랑은 작년 캄보디아가 주최한 제32회 동남아시아경기대회 크메르 신년환영 공연에 출연해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다. 작년 9월에는 뉴질랜드 최고봉 아오라키 마운트쿡의 고요한 설경 속에서 아스파라 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리허설할 시간도 없었고 빡빡한 일정으로 공연 시간이 15분밖에 진행되지 않았음에도 이 공연은 좋아요 2만3000개, 페이스북 리포스트 8200개를 기록했다.

캄보디아 언론 매체에 따르면 킴랑은 일본, 태국, 프랑스, 독일, 중국에서도 여러 차례 공연을 펼쳤다. 크메르 전통 문화를 홍보해 온 킴랑은 인스타그램에서 13만3000여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킴랑은 또 최근 틱톡에 캄보디아 전통 화장을 시도하는 동영상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그는 주변에서 미인대회에 나가보라는 권유에 대해 "영화 출연이나 미인대회에 나가는 것은 성적인 것으로 비춰질 수 있고 명예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크메르 문화 홍보에 집중하고 싶다고 강조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